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간 피해 입힌 가습기살균제, 군부대서도 사용했다

[자료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자료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민간에서 사용해 피해자가 발생한 가습기살균제를 군부대에서도 사용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당시 군복무 했던 이들의 피해 증언도 나왔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육·해·공군 및 국방부 산하 부대·기관 등 12곳에서 지난 2000년부터 2011년까지 12년간 3종의 가습기살균제 약 800개 이상을 구매·사용한 증거 및 참고인 진술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군부대에서 구매해 사용한 약 800개 가습기살균제 중 대다수는 ‘가습기메이트’ ‘옥시싹싹 New 가습기당번’ ‘가습기클린업’ 등 3종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습기 메이트’는 피해가 확인된 2011년까지 200만개가 팔렸고 이후 판매가 중단됐다. ‘옥시싹싹 New 가습기 당번’도 피해가 확인된 제품이다. 
 

병사 생활공간, 군병원서 주로 사용

 
특조위에 따르면 가습기살균제는 주로 병사들의 생활공간에서 사용됐다. 공군에선 기본군사훈련단에서 2008년 10월 애경산업의 ‘가습기메이트’ 390개를 구매했다. 해당 제품들은 신병교육대대 생활관에서 사용됐다. 또 공군 제8전투비행단에서는 ‘옥시싹싹 New 가습기당번’을 2007년~2008년 겨울 대대 생활관에서 사용한 사실이 당시 군 복무한 병사의 진술로 드러났다. 육군 제20사단도 같은 제품을 2000년부터 2002년까지 중대 생활관에서 사용했다.    
 
해군 등은 ‘국방전자조달시스템’을 통해 가습기살균제를 구매·사용했다. 해군교육사령부·해군작전사령부·해군사관학교·국방과학연구소 등은 2007년~2011년까지 4년간 총 57개의 가습기살균제를 조달을 통해 구매·사용했다. 이와 관련해 군대 보급 체계 전문가 A씨는 “군대 내에서 소모하는 생활용품은 이같은 조달시스템을 통해 구매하는 경우는 극소수이며, 실무부대에서 물품구매비·운영비로 구매한 가습기살균제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군병원도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했다. 특조위에 따르면 국군수도병원과 국군양주병원이 애경산업의 ‘가습기메이트’를 각각 290개(2007년~2010년), 112개(2009년~2011년)를 구매·사용했다. 군병원 병동에서 생활한 장병들이 가습기살균제에 노출된 정황도 확인했다. 이모(30)씨는 군 복무 중이던 지난 2010년 1월~3월간 국군양주병원에 입원했는데 입원 당시 가습기살균제에 노출되어 폐섬유화 진단을 받았다. 이후 2016년 정부에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 신고를 했다. 이씨는 2017년 폐손상 4단계를 판정받았다.    
 

"자체 조달 사례 많아 피해 더 많을 듯“

 
최예용 특조위 부위원장은 “육·해·공군을 망라하여 병사들이 거주하는 군대 생활관 등에서 ‘옥시싹싹 New 가습기 당번’과 ‘가습기메이트’ 등의 가습기살균제를 광범위하게 사용한 사실이 놀랍다”며 “적어도 군이 2011년에 가습기살균제참사가 알려진 뒤에는 군대에서 가습기살균제가 얼마나 사용되었는지 파악하고 가습기살균제에 노출된 병사들과 직업군인들 중에서 건강 피해자는 얼마나 있는지를 조사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부위원장은 “지난 8년 동안 군이 가습기살균제 문제에 대해 모르는 척 침묵하고 있었다면 이는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해치는 문제”라며 “이제라도 사용실태를 조사하고 피해자 파악에 나서야한다”고 지적했다.    
특조위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27일~28일에 열리는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에 관한 청문회에서 국방부 인사복지실장과 국군의무사령관을 증인으로 채택해 가습기살균제 구매·사용 및 피해 발생 가능성 인지여부와 피해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이유 등을 질의하고 전수조사 및 신고센터 설치를 요구할 방침이다.    
 
김태호 기자 kim.tea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