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노트10 LTE 국내 출시해달라"…정부, 제조사에 의견 전달

갤럭시 노트 10. [뉴스1]

갤럭시 노트 10. [뉴스1]

정부가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10(갤노트10) LTE(롱텀에볼루션) 모델을 국내에서도 출시해달라는 의견을 제조사에 전달했다. 소비자 선택권 확대 차원에서다.  
 
19일 정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갤노트10 LTE 버전 모델의 국내 출시 의견을 삼성전자에 전달했다.  
 
갤노트10은 오는 23일 국내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버전의 모델만 출시된다. 5G 모델만 출시하는 국가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해외에서는 5G 상용화 여부 등에 따라 LTE 모델만 출시하거나 LTE와 5G 모델을 병행 출시한다. 
 
5G 커버리지가 안정적으로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5G 모델만 내놓으면 국내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제한될 수 있다는 게 정부 측 의견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소비자 선택권 확대를 위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3사 등에 갤노트10 LTE 모델 출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며 "제조사가 갤노트10 LTE 모델 출시가 어렵다고 해도 의견은 계속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