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첫방, 결코 잊어선 안되는 역사 되새김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가 전작의 기대를 채운 시즌3로 컴백했다. 결코 잊어선 안 되는 역사를 되새기게 만들었다. 과거의 아픔을 되돌아보며, 어두운 과거를 교훈 삼아 밝은 미래를 만들어나가기 위한 기획 의도가 딱 맞아떨어지며 많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18일 첫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시간을 선을 넘는다'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과거를 밑거름 삼는 작업이었다. 그 첫 번째 장소는 서울이었다. 서울의 빛과 그림자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광화문 앞에 모였다. 개그맨 유병재, 방송인 전현무, 역사 강사 설민석, 배우 최희서가 모습을 드러냈다. 광화문에 대한 역사적 지식을 한바탕 쏟아내고 그들이 찾은 곳은 경복궁 근정전 앞. 일제의 만행들에 대해 전했다. "조선 물산 공진회는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이었다. 이곳에서 전국의 물품을 수집해 전시한 대대적인 박람회였는데 이때 경복궁의 90%가 훼손됐고 한국인들에게 교통비까지 주면서 더욱 많은 이들이 눈으로 직접 보게 하는 물리적인 통제를 가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가장 깊숙한 곳에 위치한 곤녕합을 찾았다. 그곳은 명성황후 침전으로 썼던 공간. 을미사변이 일어난 곳이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을 우연히 잡지를 통해 보고 충격을 받은 호사카 유지 교수가 등장해 일본의 역사 교육 문제점에 대해 꼬집었다. 이토 히로부미 이후의 역사에 대해 제대로 언급하지 않고 '한반도를 지배했다' '전쟁은 있었다' 정도 가르치고 원폭 피해에 대해서만 상세히 가르친다는 것. 

명성황후 시해 사건에 대한 상세한 이야기를 들으면 들을수록 분노가 치솟았다. 더구나 전원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났던 그 사건. 증거는 일본 후쿠오카 구시다신사에 있다고 했다.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면 꺼낼수록 일본의 만행들이 파르르 떨리게 했다. 우리가 역사를 왜 알아야 하는지, 역사의 소중함을 다시금 일깨웠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