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석 여행' 1순위 오사카, 6위로 추락…유니클로 또 폐점



[앵커]



2달째 계속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추석 연휴에 가고 싶은 여행지의 순위도 바꿔놨습니다. 2년 연속 1위를 지켰던 오사카가 올해는 6위로 떨어졌습니다. 한편, 불매 운동과 관련이 없다고는 했지만 유니클로는 세 번째, 또 하나의 매장을 정리하기로 했습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내 불매운동으로 일본 여행객이 줄어들면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곳은 오사카입니다.



재작년과 작년 2년 연속 추석 연휴에 가고 싶은 여행지 1위로 선정됐지만, 올해는 달랐습니다.



베트남 다낭, 대만 타이베이 등에 밀려 6위로 떨어진 것입니다.



최근 혐한 시위가 계속 일어나고 있는데다 아베 총리의 정치적 기반이 되는 지역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한국마트협회는 대기업 제품의 향료나 첨가물에 일본산이 들어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맥주 등 일본산 제품 판매 중단에 이어 원재료의 원산지를 가려내 소비자에게 9월 초 즈음 정보를 공유할 예정입니다.



[홍춘호/한국마트협회 이사 : 이번 주에 요청을 한 것이고요. 실제로 소비자들의 문의도 많고요. 판매자 입장에서도 충분히 정보를 제공할 의무가 있다 이런 방향에서 검토하게 됐습니다.]



유니클로는 종로3가점, 구로점에 이어 월계점까지 세 번째 폐점을 알렸습니다.



공식적으로는 6월에 이미 폐점이 결정됐다며, 불매운동 때문이 아니라고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카드 매출이 70% 하락하는 등 영향이 어느 정도 있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JTBC 핫클릭

규슈 이어 홋카이도까지…"한국인 관광객 크게 줄어" '불매 운동' 얕보더니…'간판 브랜드' 매출 뚝뚝 떨어져 한국인의 살해 협박에 사과?…방송국 대표도 '황당' 발언 휴가철 성수기에도…'일본행 비행기' 탑승률 계속 하락 혐한 방송 파문 DHC, 본사 조율 없이 한국 대표만 '사과'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