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금기어 꺼낸 트럼프 "홍콩, 제2 천안문되면 무역협상 어렵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군기지에서 기자들에게 답하고 있다.[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군기지에서 기자들에게 답하고 있다.[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경고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홍콩에서 벌어지고 있는 송환법 반대 시위가 1989년 천안문(天安門) 사태처럼 진압될 경우 미·중 무역 협상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지도부가 민감해하는 천안문 사태까지 직접 거론하며 홍콩 시위와 무역협상을 연계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트럼프, 중국 민감한 천안문 처음 언급
중국의 시위 무력 진압 가능성에 경고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군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중국)이 과거 천안문 광장 때처럼 (홍콩 시위를 향해) 폭력을 행사한다면 (무역) 합의는 어려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폭력이 있으면 굉장히 어려운 일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은 (무역협상에서) 우리보다 훨씬 더 합의를 필요로 한다”며 “그러나 이것(홍콩사태)이 합의의 일부가 아니라면 어떤 일이 이미 오래전에 일어났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라고도 했다.

 
1989년 6월 천안문 사태 당시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출동한 중국군의 탱크를 한 청년이 막아서고 있다.[AP=연합뉴스]

1989년 6월 천안문 사태 당시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출동한 중국군의 탱크를 한 청년이 막아서고 있다.[AP=연합뉴스]

 
천안문 사태는 1989년 6월 중국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며 벌어진 대규모 시위를 중국 당국이 무력으로 진압해 수많은 사상자를 낸 사건이다.
 
앞서 14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국의 소리(VOA) 인터뷰에서 “홍콩에서 천안문 광장과 같은 기억을 새로 만들면 커다란 실수를 하는 것”이라며 “미국은 줄지어 선 탱크 앞에 선 남성의 사진, 자유와 민주주의를 요구하던 중국인들의 목소리, 1989년 중국 정부의 탄압을 기억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홍콩 시위 사태가 발생한 후 트럼프 대통령이 천안문 사태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협상을 홍콩에서 진행되는 상황과 처음으로 연계시켰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 "트럼프, 무역협상과 홍콩시위 첫 연계" 

지난 18일 홍콩에서 열린 송환법 반대 시위에선 주최 측 추산으로 170만명이 참여했다. [AFP=연합뉴스]

지난 18일 홍콩에서 열린 송환법 반대 시위에선 주최 측 추산으로 170만명이 참여했다. [AFP=연합뉴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시위에 대해 ‘중국 내부의 일’이라며 직접적 의견을 밝히는 것을 꺼렸다. 하지만 이런 태도가 홍콩 사태를 악화하고 중국의 강경 진압을 방조할 수 있다는 비판이 국내외에서 나오자 조금씩 우려의 강도를 높여 왔다.
이에 따라 지난 14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무역) 협상을 타결짓고 싶어 한다. 그들이 먼저 홍콩을 인도적으로 다루도록 하자”라며 홍콩 사태와 무역 협상을 연계할 가능성을 피력했다.
 
15일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속하고 인도적으로 홍콩 문제를 해결하기를 원하고 그렇게 할 수 있음을 한 치도 의심하지 않는다”며 “개인적 만남(personal meeting)?”이라고 글을 마무리하면서 시 주석과의 비공식 정상회담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홍콩 문제는 순수한 중국의 내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전에 ‘홍콩은 중국의 일부이고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한 대로 행동하기를 바란다”고 반박했다. 정상회담 제의에 대해선 “미·중 정상이 회담과 통화 서신 등을 통해 소통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화웨이는 국가안보 위협"…면허 연장 무산?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의 거래를 위한 임시 일반면허를 90일간 추가 연장할 것으로 보인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18일 “사실상 그것(그 보도)은 정반대”라며 불연장 방침을 시사한 뒤 19일 최종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화웨이를 ‘국가안보 위협’이라고 지칭한 뒤 “지금 시점에선 우리는 (화웨이와) 거래를 하지 않을 가능성이 훨씬 더 커 보인다”며 “화웨이는 우리가 전혀 거래하지 않을지도 모를 회사”라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