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 “DJ의 지혜로 한·일 갈등 헤쳐나가자”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18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앞줄 왼쪽부터)와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18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앞줄 왼쪽부터)와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DJ) 서거 10주기인 18일 정치권은 “DJ의 지혜로 한·일 갈등을 헤쳐나가자”고 입을 모았다. 일본의 ‘통절한 반성과 사죄’를 명문화하면서도 미래지향적 관계를 이끌어가기로 한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면서다.
 

서거 10주기 서울현충원 추도식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 서울현충원에서 진행된 추도식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 당시 일본 의회에서 ‘두 나라가 과거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만들어 나가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한·일 양국의 과거·현재·미래를 꿰뚫은 놀라운 통찰력과 혜안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양국관계가 큰 벽에 서고 말았지만 분명한 것은 대한민국의 국력은 강하고, 국민의 저력은 더 강하다는 것”이라며 “우리 국민은 능동적이고 당당하게 이 어려움을 헤쳐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대중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중심에 놓고, 이웃 나라들과의 우호·협력 추진을 강조했다. 그런 ‘조화’와 ‘비례’가 대통령의 철학이었다”면서도 “우리도 과거의 우리가 아니고, 이웃 나라들도 과거의 그들이 아니다. 우리는 더 깊은 지혜를 요구받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보다 현 상황이 더 복잡하게 전개되고 있다는 의미로 읽힌다.
 
여권에선 “문서(김대중·오부치 선언)를 찢어버린 게 아베다. 반성과 자세 전환이 없으면 김대중-오부치 시대의 복원은 어렵다. 정부가 지금처럼 잘 대처해 나가야 한다”(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DJ의 청와대 제1부속실장 출신)는 주문도 나온다.
 
야당들도 DJ의 지혜가 필요한 때라고 입을 모았지만 그 속엔 현 정부에 대한 비판도 담겨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1998년 10월 일본을 방문해 21세기 한·일 공동 파트너십(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구축했다”며 “과감하게 한·일 대중문화 교류와 개방을 결정해 오늘날 한류의 기원을 열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DJ)이 정부 외교 역량의 중요함을 강조한 말도 새기고 있다”며 “한국처럼 4대 강국에 둘러싸인 나라는 지구 상에 없으므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외교가 필요하다. 국내 정치는 실수하더라도 외교 실패는 돌이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의 국회 중시, 야당과의 협치 정신이 오늘날 위기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한·일 관계가 최악”이라며 “김대중 대통령 시절이 한·일 관계의 최전성기였다”고 회상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