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샷 한 번에 3분씩이나…거북이 골퍼 디섐보

슬로 플레이 논란을 일으킨 브라이슨 디섐보가 퍼팅 라인을 읽고 있다. [AFP=연합뉴스]

슬로 플레이 논란을 일으킨 브라이슨 디섐보가 퍼팅 라인을 읽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슬로 플레이’로 시끄럽다. 지난주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 오픈에 출전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필드의 물리학자’로 불리는 디섐보는 이 대회 2라운드에서 70야드를 남겨놓고 샷을 하는데 3분을 소비했다. 또 2.4m 거리의 퍼트를 하는데도 2분 이상이 걸렸다. 이 장면을 한 갤러리가 촬영해 인터넷에 올렸다. 그러자 디섐보는 소셜 미디어에서 팬들과 선수들의 지탄을 받았다.
 

PGA투어 슬로 플레이 논란
켑카 “15초면 충분, 벌타 줘야”
국내 투어에선 규칙 엄격히 적용
디섐보 “앞으로 빨리 치겠다”

이에 대해 디섐보는 “평소에는 빨리 치는데 그때는 특수한 상황이었다. 시간을 많이 쓰는 다른 선수도 많은데 나 혼자 표적이 됐다”고 했다가 더 큰 비난을 받자 “앞으로 플레이를 빨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PGA 투어의 동료 골퍼들은 슬로 플레이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근본적으로 문제는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골프 규칙에 따르면 올해부터 40~50초 이내에 샷을 하는 것이 권장된다. 또 앞 조와 간격이 벌어졌는데도 시간을 과도하게 소비하면 한 차례 경고 후 벌타를 줄 수 있다고 명시했다.
 
그러나 정작 PGA 투어에서 새 규칙은 한 번도 적용되지 않았다. PGA 투어에서 늑장 플레이로 벌타를 준 것은 1995년이 마지막이다. 24년 동안 늑장 플레이로 인해 벌타를 받은 경우는 한 번도 없었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경기위원이 슬로 플레이를 하는 선수에게 왜 벌타를 부과하지 않는가. 도대체 이해가 되지 않는다. 우리는 대여섯 번씩 말을 해야 알아듣는 아이가 아니다. 일반 골퍼는 프로 골퍼를 따라 하기 때문에 PGA 투어가 먼저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브룩스 켑카(미국)도 “공이 물에 빠지면 벌타를 받는다. 골프 규칙에 그렇게 돼 있기 때문이다. 40초 이내에 쳐야 한다는 것도 골프 규칙에 있다. 그런데 그건 왜 안 지키는가. 나는 15초면 충분히 샷을 할 수 있다”고 했다. 미국 언론도 “돈 많은 선수에게 벌금은 효과가 없다. 벌타를 부과하는 것이 맞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대해 PGA 투어 운영 책임자인 타일러 데니스는 “앞 조와 간격이 벌어지지 않더라도 40초 이내에 샷을 하도록 규칙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골프는 날씨, 코스 컨디션 등 복잡한 상황이 많아 일률적인 규칙 적용이 쉽지 않다”고 했다.
 
프로 골퍼들은 PGA 투어의 제도 개선 대책에 회의적이다. 필 미켈슨(미국)은 “20년 전부터 바꾸겠다고 말만 하고 한 번도 바뀐 게 없다”고 했고, 애덤 스콧(호주)은 “스폰서가 다 떨어져 나갈 때까지 슬로 플레이는 지속될 것”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나 국내 프로골프 대회에서는 상황이 다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최진하 경기위원장은 “늑장 플레이를 하는 선수에게 40초 규정을 적용해서 벌타를 준 적이 여러 번 있다. 앞 조와 간격이 벌어지지 않은 경우라도 샷을 한 번 하는데 1분이 넘으면 경고를 한다. 디섐보처럼 70야드를 남기고 그린까지 걸어갔다 돌아오면서 시간을 소비한 끝에 샷 한 번 하는데 3분을 쓰는 행동 같은 건 상상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진하 위원장은 또 “시간 규정을 어기면 경고에 이어 1벌타-2벌타-실격 순으로 제재를 가하고 있다. 미국의 PGA 투어가 그 규정을 지키지 않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김용준 경기위원도 “앞 조와 간격이 벌어질 경우 확실하게 제재하기 때문에 필드에서 뛰어다니는 선수도 많다. 규칙을 어기면 경고에 이어 벌타를 매기고 벌금에 이어 출장정지 처분을 내릴 수도 있다. 그러나 앞 조와 간격이 벌어지지 않는다면 시간을 많이 쓰더라도 제재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PGA 투어는 왜 슬로 플레이에 관대할까. 최진하 KLPGA 위원장은 “선수들의 수준이 높기 때문에 가능하면 경기위원이 플레이에 개입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기위원은 “PGA 투어는 선수들의 이익단체 성격이 강하기에 막상 골퍼들에게 벌타를 주기가 쉽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