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무소’ 한국제품 아니었어?…‘짝퉁 한류’ 동남아 확산

해외에서 한국 제품의 ‘가면’을 쓴 이른바 ‘짝퉁 한류’ 제품의 판매가 늘고 있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아이라휘·KIODA·미니굿·요요소 등
한국 디자인 모방, 한글로 위장

무무소의 제품 설명서. [사진 국회예산정책처]

무무소의 제품 설명서. [사진 국회예산정책처]

국회예산정책처는 최근 발간한 기획재정위원회 ‘2018 회계연도 결산 분석’ 보고서에서 중국의 생활용품점 ‘무무소’(MUMUSO·무궁생활)를 대표 사례로 거론했다. 중국인이 소유하고 중국에 있는 중국 기업임에도 브랜드 마크에 ‘KR’을 사용하고 한국제품 디자인을 모방하고 있으며, 제품 포장에는 어법에 맞지 않는 한글을 표기해 한국제품인 양 위장해 판매하고 있다는 게 국회예산정책처의 설명이다.
 
현재 무무소는 중국뿐 아니라, 미국·호주·베트남·필리핀·태국·인도·멕시코·UAE·터키 등 17개국에서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필리핀 마닐라 코트라 무역관도 보고서를 통해 “한국 이미지를 앞세운 한류 편승 외국계 유통기업이 필리핀에서도 활개를 치고 있다”며 “한국 브랜드 이미지 실추 가능성 및 한국 기업의 상표권과 저작권 피해 우려가 된다”고 경고했다. 무무소 외에 아이라휘(Ilahui·연혜우품)·KIODA(너귀엽다)·YOYOSO(요요소)·MINIGOOD (미니굿·삼무)·XIMISO(희미성품) 등이 필리핀에서 성업 중이다. 특히 아이라휘는 2017년 3월 필리핀에 처음 진출한 이후 1년 5개월 만에 15개 매장을 열 정도로 확산 속도가 빠르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코트라 무역관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에서는 KIODA가 가장 큰 짝퉁 한류 기업으로 꼽힌다. 말레이시아 전역에 17개의 매장을 열었다. 미니굿은 클랑밸리에 3개의 매장을, YOYOSO는 말레이시아 전역에 총 4개의 매장을 두고 있다. 정부는 부정경쟁행위와 현지 소비자 보호라는 관점에서 대응을 강화할 계획이다. 태국에서는 현지 경찰이 대표적인 무무소 매장을 단속해 소비자보호법상 표시 규정을 위반한 물품 1300여 점을 압수하기도 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