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만성 간 질환자, 정기 선별 검사 받으면 간암 걸려도 생존율 올라

 조기 발견이 중요한 간암에서 정기적인 선별 검사(증상이 없을 때 정기적으로 간암 검진을 받는 것)가 실제로 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정숙향 교수 연구팀(장은선 교수, 임상혁 전임의)이 국내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선별 검사에 대한 인식과 실제 치료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한 결과다.
 

병원리포트-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정숙향 교수팀

 간암은 뚜렷한 증상이 없어 ‘침묵의 살인자’로 불린다. 아직도 많은 환자가 선별 검사의 중요성을 알지 못해 병을 키운 다음 병원을 찾는 실정이다. 완치가 어려운 말기에 암을 발견하거나 이미 간 기능이 저하돼 치료해도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에 정숙향 교수팀은 간암 환자 319명을 대상으로 선별검사에 대한 인식과 현황, 생존율에 미치는 영향 등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암 진단을 받기 전 2년 동안 적어도 6개월 간격으로 두 번 이상 선별 검사를 받은 그룹(127명)과 일반 건강검진 등 간암 선별 검사가 아닌 다른 경로로 암을 발견한 그룹(192명)으로 나눠 설문조사를 하고 진단 시 병기 등을 비교·분석했다.
 

비검사 그룹보다 종양 크기 훨씬 작아

 
이에 따르면 선별 검사를 받지 않은 그룹 중 절반(49.5%)은 검사가 필요한지조차 몰랐다고 답했다. 10명 중 4명(39.6%)은 필요성은 알고 있었지만 시간과 비용 부담을 이유로 검사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간암의 조기 진단을 위해서는 선별 검사로 초음파 검사를 반드시 받아야 하지만, 간암 진단을 받은 환자의 절반 이상(56%)은 이를 모르고 있었다.
 
 선별 검사가 치료 결과에 미치는 영향은 뚜렷했다. 암 진단 시 선별 검사를 받아온 그룹의 종양 크기는 평균 3㎝로 선별 검사를 받지 않은 그룹(평균 7㎝)의 절반 이하였다. 종양의 크기가 작을수록 완치 가능성이 크다. 이 밖에도 종양이 혈관을 침범하거나(선별 검사 그룹 4.7%, 비선별 검사 그룹 27.1%) 다른 장기로 전이된(선별 검사 그룹 2.4%, 비선별 검사 그룹 13%) 비율도 선별 검사를 받은 그룹이 받지 않은 그룹보다 훨씬 적었다. 장은선 교수는 “선별 검사를 통해 간암을 조기에 진단하면 장기적으로 생존율을 향상할 수 있다”며 “우리나라 간암의 80%는 만성 간 질환이 원인인 만큼 B형·C형 간염, 간경변증 환자는 6개월 간격으로 복부 초음파와 혈액 검사 등 정기적인 선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숙향 교수는 “만성 간 질환은 초기 단계부터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간 경변·간암으로 진행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며 “만성 간 질환자의 검진 기회를 넓히는 것은 의료재정 지출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대한암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