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김정은 11월 부산 초청 여부, 북미관계 진전에 달려있다"

청와대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인 주형철 경제보좌관. [연합뉴스]

청와대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인 주형철 경제보좌관. [연합뉴스]

청와대가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여부는 "북미 관계의 진전에 달렸다"고 밝혔다.  
 
주형철 대통령 경제보좌관은 18일 오후 춘추관에서 진행한 브리핑 뒤 관련 질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 대화가 잘 이뤄지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의 초청 시기와 관련된 마지노선을 어떻게 정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북미 관계의 진전과 (비핵화) 협상이 가장 중요하다는 말씀만 드린다"고 반복했다.
 
오는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을 초청하자는 의견은 1년 전 싱가포르 한·아세안 정상회의 당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처음 제안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국내에서 세 번째 열리는 것으로 아세안 10개국 정상을 비롯해 대표단과 양측 국민과 기업인까지 1만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메콩 정상회의에는 베트남과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등 5개국이 참가한다.
 
주 보좌관은 "정상회의에서는 지역 및 국제 사회의 주요 이슈들에 대해서도 정상 간 논의가 있을 예정이다. 특히 주요국 간 무역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하는 최근 국제정세 속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이 함께 시장개방과 교역 확대 그리고 자유무역질서 강화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 상호협력을 통한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논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100일이 남았다. 100일 후에 어떤 식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말씀을 드리긴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