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 괴롭힘' 1달 만에 400건 접수…'폭언 피해' 최다



[앵커]



직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폭언이나 따돌림 같은 '직장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법이 지난달 시행됐는데요. 한 달 만에 400건 가까운 진정 사건이 접수됐습니다. 그 중에서도 상사가 폭언을 했다는 호소가 가장 많았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직장상사가 수시로 폭언을 했다"



"잡초를 뽑거나 청소를 하는 등 업무와 상관없는 일을 했다"



"뒤통수나 목을 맞았다"



지난달 16일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된지 한 달 만에 고용노동부에 들어온 진정 내용입니다.



직장 내에서 지위나 관계를 이용해 업무와 상관없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고통을 줬다는 것입니다.



모두 379건이 접수됐는데, 휴일을 빼면 하루 평균 16.5건입니다.



유형별로 10건 중 4건이 폭언 피해였습니다.



부당한 업무지시나 인사, 험담과 따돌림으로 인한 고통 사례가 뒤를 이었습니다.



접수 건수의 1.3%는 폭행까지 이른 심각한 수준이었습니다.



법 적용 대상은 5인 이상 근로자를 둔 사업장인데, 작은 규모의 직장에서 괴롭힘이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규모별로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가장 많은 진정이 접수됐고, 300인 이상 기업이 뒤를 이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사업장 규모가 작을수록 체계적인 인사관리가 어렵기 때문에 더 많은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 영상그래픽 : 이정신)

JTBC 핫클릭

6명 한꺼번에 '퇴사'…최고급 리조트 '직장 괴롭힘' 논란 "복직 후 골방에"…'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첫 신고는 MBC 화장실에 갈 때마다 '문자 보고'?…직장 내 갑질 여전 어디까지가 직장 내 괴롭힘?…'3가지 기준 기억하세요'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