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혜선 "소속사 대표와 안재현이 내 뒷담화"…소속사 나오기로

구혜선과 안재현. [tvN]

구혜선과 안재현. [tvN]

배우 안재현(32)과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가 자신의 뒷담화를 했다고 주장한 배우 구혜선(35)이 결국 소속사를 나오기로 했다고 알려졌다.
 
스포츠동아는 18일 구혜선이 안재현과 함께 있던 HB엔터테인먼트와 결별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소속사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구혜선의 프로필 사진이 삭제됐다.
 
앞서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재현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라며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 주시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을 것 같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혜선의 폭로로 이날 오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는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의 이름까지 오르며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HB엔터테인먼트는 "두 배우가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지만, 구혜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반박하고 있다.
 
[사진 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은 인스타그램에 "공식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해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 타인에게 내 욕을 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가 오고 갔지만,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이 아니다. 저와 상의 되지 않은 보도이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적었다.
 
구혜선은 올해 6월 "남편의 영향을 받았다"면서 HB엔터테인먼트로 소속사를 옮겼다.
 
구혜선·안재현 부부는 지난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고, 2016년 5월 결혼식을 올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