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으로 선선해졌던 서울…19일부터는 다시 폭염

일요일인 18일 오전 고양시에서 바라본 맑은 하늘위로 하얀 구름이 흘러가고 있다. 기상청은 19일 서울 등 일부 지역에는 폭염이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일요일인 18일 오전 고양시에서 바라본 맑은 하늘위로 하얀 구름이 흘러가고 있다. 기상청은 19일 서울 등 일부 지역에는 폭염이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지난 17일 아침 서울의 기온은 23.4도, 18일 아침에는 22.6도까지 떨어졌다.
열대야 기준인 25도 아래로 떨어진 것은 물론 새벽에는 선선한 바람까지 불었다.
 
낮 최고기온도 18일에는 28.8도, 19일에는 30.7도에 머물러 그늘에서는 무더위가 심하게 느껴지지 않았다.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동해로 북상하면서 비를 뿌려준 덕분이었다.
 
하지만 19일에는 다시 기온이 오르면서 서울 등 중부 일부 지방에도 다시 폭염주의보가 발효된다.
 
19일 서울은 낮 최고기온이 32도로 예상되고, 대전 32도, 대구·광주 32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또 20일에는 서울의 낮 기온이 33도로 더 오를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서울 낮 최고기온 변화와 태풍 영향,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서울 낮 최고기온 변화와 태풍 영향,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관련기사

이에 따라 기상청은 19일 오전 10시를 기해 서울·세종·대전과 경기도 여주·안성·이천과 충남 보령·공주 등지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다고 18일 밝혔다.
 
이들 지역 외에도 대구와 광주, 전남 광양, 경북 경주·포항·경산·영천, 경남 양산·창녕·함안·의령·밀양·김해 등지에 발효된 폭염주의보는 19일에도 이어진다.
다만 전남 순천·여수·곡성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는 18일 오후 해제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 특보가 발효된 곳에서는 19일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어 무덥겠다"며 "20일에는 동풍이 유입되면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폭염 특보가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19일 오전 10시 기준 폭염 특보 발효 현황. 제주도에 내려진 호우 특보는 18일 오후 해제됐다. [자료 기상청]

19일 오전 10시 기준 폭염 특보 발효 현황. 제주도에 내려진 호우 특보는 18일 오후 해제됐다. [자료 기상청]

한편, 휴일인 18일은 제주도와 남해안은 남해 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밤까지 대체로 흐리고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경남 해안에서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월요일인 19일은 서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은 맑겠으나, 남부지방은 높은 구름이 많은 날씨를 보이겠다.
강원 영동과 영남은 남해 동부 해상에서 동해 상으로 이어진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낮부터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19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화요일인 20일은 동해 상으로 이동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으나, 남부지방은 남해 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구름이 많겠으나, 남부지방은 가끔 구름 많다가 낮부터 차차 흐려지겠고,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오후부터 비가 오겠고, 밤에는 그 밖의 경남과 경북 남부에도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중기 예보를 통해 "기압골의 영향으로 21일 제주도와 전남, 경남에서 비가 시작돼 오후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고, 22일까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주말인 24일에도 기압골의 영향으로 남부지방에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