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월 한ㆍ아세안 정상회의서 일본 무역보복 논의하나

청와대는 오는 11월 25~26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에서 “시장 개방과 교역 확대, 자유무역질서 강화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 상호 협력을 통한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자유무역체제 중요성 논의”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1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1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18일 춘추관에서 100일 앞으로 다가온 정상회의 준비 상황에 관한 브리핑을 갖고 “최근에 주요국간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보좌관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무역 보복이 논의될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100일이나 남았기 때문에 어떻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다만 개방된 자유무역체제를 유지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대한 논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보좌관은 그러면서 “아세안 국가들의 경제 성장이 자유무역 질서에 크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최근 방콕에서 개최된 아세안+3 외교장관 회의 내용에도 역내 자유무역 체제의 중요성이 담겼다”고 덧붙였다. 향후 일본 정부의 사태 해결 추이에 따라 논의될 수준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주 보좌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의 참석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 간에 대화가 잘 이뤄지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 초청 여부는 북·미 관계 진전에 달려 있다고 봐야될 것 같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 당시 한국에서 열리는 다음번 회의에 김 위원장을 초청하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제안에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올해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정상회의는 2009년(제주)과 2014년(부산)에 이어 세 번째 개최되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국내에서 개최되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다. 
 
아세안 국가는 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 등이다. 이번 정상회의와 연계해 메콩강 유역 5개국(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과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도 열린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