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경은 1세트만…아시아선수권 이란에 3-0 완승

여자 배구 대표팀(세계랭킹 9위)이 아시아선수권 대회에서 약체 이란(39위)을 가볍게 눌렀다.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대회'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김연경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뉴스1]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대회'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김연경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뉴스1]

 
한국은 18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A조 이란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7 25-9 25-14)으로 이겼다. 
 
레프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1세트에만 나와 기선을 제압하고 들어갔다. 적은 점수 차로 분위기를 끌려가자 김연경이 나섰다. 13-11에서 밀어 넣기로 득점을 기록한 뒤 하이볼을 높은 타점을 이용한 강력한 스파이크로 연결해 추가 득점했다. 이어 블로킹까지 성공하며 3연속 득점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김연경의 활약으로 1세트를 25-17로 가져왔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이후 2세트부터는 김연경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그러고도 한국은 일방적인 공격을 펼쳤다.10-6에서 6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점수 차를 10점으로 벌렸다. 주포로 나선 이재영이 6연속 득점 중 3점을 책임졌다. 3세트에도 여유롭게 25-14로 이겼다.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홍콩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에는 총 13개 참가국이 참가해 조별리그를 치른 뒤, 상위 8개국의 조별리그를 한 번 더 치른다. 이후 크로스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상위 8위에 오른 팀은 내년 1월 2020 도쿄올림픽 대륙별 예선 출전권을 얻는다
 
한국은 우승 후보다. 아시아 최강 중국과 라이벌 일본은 월드컵에 대비해 2진급 선수들을 파견했다. 그래서 한국의 경쟁자는 태국이 꼽히고 있다. 세계랭킹 14위 태국은 부상 중인 아차라폰 콩욧이 빠졌지만 베테랑 세터 눗사라 톰콤을 포함한 올림픽 예선 멤버가 그대로 참가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