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국민 정서상 조금의 괴리는 인정하나, 모든 절차 적법"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모펀드 투자와 부동산 거래 등 제기된 각종 의혹과 관련해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해 내용도 일부 확인했다”면서 “조 후보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그간 여러 의혹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다만 박 대변인은 “조 후보자가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또 “조 후보자의 정책 능력이나 당사자 가족만 검증해야 하는데, 돌아가신 선친이나 10년 전 이혼한 동생 부부까지 이런 식으로 소문을 퍼트리는 것은 인사청문회의 폐단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