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보란듯 북·중 군사회담···북한군 서열 1위 김수길 갔다

중국을 방문 중인 김수길 북한군 총정치국장이 지난 16일 오후 베이징(北京) 중앙군사위 청사인 8·1대루에서 먀오화(苗華) 중국 중앙군사위 정치공작부 주임과 회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중국을 방문 중인 김수길 북한군 총정치국장이 지난 16일 오후 베이징(北京) 중앙군사위 청사인 8·1대루에서 먀오화(苗華) 중국 중앙군사위 정치공작부 주임과 회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과 중국이 16일 베이징에서 고위급 군사회담을 진행했다고 북한 관영 매체들이 18일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북·중 간 고위급 군사회담이 공개적으로 밝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해 단거리 미사일로 무력시위 중인 북한이 북·중 군사협력 카드까지 내보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北, 미사일 발사 이어 북·중 군사협력 카드 꺼내나

조선중앙통신 등은 “김수길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과 먀오화(苗華) 중화인민공화국 중앙군사위원회 정치사업부 주임이 16일 오후 베이징의 8·1청사에서 회담을 진행했다”며 “회담에는 북한 측에서 김 총정치국장 등 군사대표단 성원들과 주중 북한대사 및 대사관 국방무관이, 중국 측에선 정치공작부 주임 조리와 국제군사협조판공실 주임 등 중앙군사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김수길 총정치국장이 조중(북중)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숭고한 의도에 맞게 두 나라 군대들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확대 발전시켜 나갈 의지를 표명했다”며 “먀오 주임도 중조 친선관계는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의 연이은 상봉으로 새로운 높이에서 발전하고 있으며, 조선(북한) 동지들과 쌍무관계를 강화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인민군 서열 1위인 총정치국장이 김정각에서 김수길 전 평양시 당위원장으로 지난해 5월 교체됐다. [연합뉴스]

북한 인민군 서열 1위인 총정치국장이 김정각에서 김수길 전 평양시 당위원장으로 지난해 5월 교체됐다. [연합뉴스]

김수길 총정치국장은 북한군 서열 1위다. 간부들에 대한 인사·검열, 군인들에 대한 사상 교양 사업을 책임지고 있다. 그는 지난해 5월 임명된 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군사 분야 일정에 빠짐없이 등장했다. 먀오 주임 역시 중국의 국방·군사업무를 총괄하는 핵심 인사다. 지난 6월 20일 평양에서 열린 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도 배석했다.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김정은 집권 후 북·중 군사교류는 거의 없다시피 하다 김정은의 네 차례 방중으로 양국 관계가 복원되며 군사교류가 재개됐다”며 “중국이 북한의 체제 안전보장을 위해 나서겠다는 신호인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난 6월 김정은·시진핑 정상회담의 후속 실무회담 차원”이라면서도 “북·중이 이번 고위급 군사교류를 공개한 건 현 외교·안보 국면에서 양측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6일 지도한 시험사격에 전일호 등 국방과학 부문 지도간부들이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에서 국방과학원 소속 전일호가 상장(우리의 중장·별 3개) 계급장이 달린 군복을 입고 있다. 북한은 지난 13일 새로운 무기체계를 연구개발한 군수공업 분야 과학자 103명에 대해 승진 인사를 단행하면서 전일호를 중장(별 2개)에서 상장으로 진급시켰다.[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6일 지도한 시험사격에 전일호 등 국방과학 부문 지도간부들이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에서 국방과학원 소속 전일호가 상장(우리의 중장·별 3개) 계급장이 달린 군복을 입고 있다. 북한은 지난 13일 새로운 무기체계를 연구개발한 군수공업 분야 과학자 103명에 대해 승진 인사를 단행하면서 전일호를 중장(별 2개)에서 상장으로 진급시켰다.[연합뉴스]

북한으로선 북·중 군사협력 회담으로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 수위를 높일 수 있고,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에서도 레버리지 확보에 도움이 된다. 중국은 최근 미국이 중거리핵전력 조약(INF)에서 탈퇴하고, 대만에 전투기를 판매하는 등 군사적 긴장을 높이고 있어 견제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박 책임연구위원은 “두 달 전만 해도 중국이 미국을 고려해 북·중 관계가 복원돼도 군사협력은 자제할 거란 전망이 많았다”며 “하지만 그사이 외교·안보 상황이 달라졌고, 중국도 북한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북·중 간 중단했던 군사훈련이나 낮은 수준의 무기 지원 등이 시작된다면 한·중, 미·중 관계는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동해상의 바위섬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동해상의 바위섬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실제 중국은 김 총정치국장 등 방중 대표단을 성대하게 접대했다. 김 총정치국장과 먀오 주임이 8·1청사 앞 광장에서 열린 환영의식에서 중국 인민해방군 육·해·공군 명예위병대(의장대)를 사열했고, 회담 이후엔 정상급 의전 장소인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환영 연회를 열었다. 북한 매체들은 "먀오 주임이 '시진핑 주석과 중앙군사위원회가 북한 군사대표단의 이번 방문을 매우 중시한다'고 말했다"며 회담 및 연회 내용 등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