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혜선-안재현, 3년만에 파경···"결혼 유지 못할 상황"[공식입장]

결혼 3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된 배우 구혜선(왼쪽)과 안재현. [연합뉴스]

결혼 3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된 배우 구혜선(왼쪽)과 안재현. [연합뉴스]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이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18일 "많은 분의 격려와 기대에도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두 배우의 소속사로서 지난 몇 달 동안 함께 진지한 고민과 논의 끝에 내린 두 사람의 결정에 대해서 이를 존중하고 앞으로 두 사람 모두 각자 더욱 행복한 모습으로 지내기를 바랐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구혜선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데 대해서는 "최근 구혜선 씨는 변호사를 선임, 안재현 씨와의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안재현 씨에게 보내면서 안재현 씨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해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구혜선 씨는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구혜선이 보내왔다는 보도자료 초안을 공개하기도 했다. 
 
구혜선은 이 자료 초안에 "그동안 서로 사랑했고 행복했다"면서 "다만 그만큼 서로 간 간격도 있는 것을 점차 알게 됐고 그 간격이 더 벌어지기 전에 좋은 감정으로 남기를 바라는 마음에 지금 각자의 길을 걷는 게 바람직하겠다고 생각하게 됐다"라고 적었다.
 
소속사는 이어 "이날 새벽 구혜선 씨의 SNS 게시글을 접했고 안재현 씨와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됐다. (이혼 협의는) 사생활임에도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록 두 사람의 사생활이기는 하지만 소속사로서 두 배우 모두 이번 일로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구혜선은 이날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라며 남편과의 불화를 직접 언급했다. 하지만 구혜선은 몇 시간 후 게시물을 삭제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KBS 2TV 드라마 '블러드'에서 호흡을 맞추며 연인 관계로 발전했고 이듬해 5월 결혼했다. 두 사람은 결혼 후 2017년 tvN 예능 '신혼일기'를 통해 신혼 생활을 공개하는 등 애정을 드러냈지만 결국 파경을 맞았다.
 
구혜선은 2002년 CF 모델로 데뷔해 '꽃보다 남자'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영화감독, 화가, 작가 등으로 여러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안재현은 모델 출신으로 영화 '패션왕',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나영석 PD의 tvN 예능 '신서유기' 시리즈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