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포폴 맞으려···하루 세 번 수면내시경 검사 받은 30대女

프로포폴을 맞으려고 하루에 수면내시경 검사를 세 차례나 받은 30대 여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프로포폴을 맞으려고 하루에 수면내시경 검사를 세 차례나 받은 30대 여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우유 주사’로 불리는 수면유도제인 프로포폴을 맞기 위해 반년간 18차례 수면내시경 검사를 받은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및 사기 혐의로 A(36)씨를 검찰에 기소 의견을 달아 불구속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1월부터 6월 말까지 프로포폴을 투여받고자 서울 동작구와 영등포구 등의 병원 17곳을 돌아다니며 18회에 걸쳐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병원에 방문해 “위에 이상이 생긴 것 같아 내시경 검사를 받고 싶다”며 수면내시경 검사를 받았다. A씨는 검사를 받으면서 1회당 8∼20㎖ 분량의 프로포폴을 투여받았다. A씨는 같은 병원에서 계속 검사받으면 의심받을 것을 우려해 6월 7일 하루에는 2시간 간격으로 병원 3곳을 돌며 수면내시경 검사를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환자의 수면내시경 검사 기록을 다른 병원에서 확인할 수 없다는 점을 노려 향정신성 의약품을 투여받은 범행”이라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 A씨는 건강상 별다른 이상이 없었다.
 
A씨는 “화장실에 가겠다”고 속이는 수법으로 3회분 진료비 20여만원을 내지 않고 사라진 혐의(사기)도 받는다.
 
경찰은 A씨가 프로포폴 투약을 목적으로 여러 병원에 다니는 것 같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주변인 조사와 관계기관 공조를 거쳐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약물 과다 투여로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건강보험공단과 각 병원을 통해 관련 사실을 확인하고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