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오후 '300만 대규모 집회' 예고…홍콩 도심 긴장감



[앵커]

"평화집회 이어가자" 주최측·시민들, 비폭력 시위 공감대 형성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시위가 11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늘(18일) 오후 3시부터 최대 300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이는 대규모 집회가 예정돼 있습니다. 홍콩 연결합니다.



정종문 기자, 현재 집회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홍콩 최대 야권단체, 민간인권진선이 주최하는 시위를 앞두고 홍콩 도심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오늘 오후 홍콩 도심 빅토리아 공원에 모입니다.



주최측과 시민들은 대규모 집회인 만큼 충돌없이 "'평화집회'를 이어가자" 이렇게 서로 독려하고 있습니다.



소셜미디어 등에선 "오늘 홍콩을 위해 마스크나 방독면 등 장비를 가져가지 말자"는 말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시위대를 향한 경찰의 폭력행사를 비폭력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읽힙니다.



하지만 동시에 오늘 현장에서 경찰과의 충돌이나 유혈사태는 피하기 어렵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홍콩시민들은 친중 성향 세력이 흰 옷을 입고 나타나 시민을 무차별 폭행하는 '백색테러'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일부 시위대는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면서 게릴라식 집회를 이어갈 가능성도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한 채팅방에 홍콩 시민 13만명…'텔레그램 민주주의' [비하인드 뉴스] '홍콩 시위' 지지 vs 비판…둘로 나뉜 별들 불안감 커지는 홍콩…여행가기도 취소하기도 '부담' 홍콩 수능서 사라지는 광둥어…"중국의 문화말살" 반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