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이 3회 선두타자에게 던진 공이 스트라이크였다면...

류현진(32·LA 다저스)이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원정 경기에서 시즌 3패째를 안았다. 가장 아쉬웠던 부분은 3회 말 아데이니 에체베리아에게 던진 커터가 볼로 판정받은 것이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와 3분의 2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5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가 3-4로 지면서 류현진은 올 시즌 3패(12승)째를 기록하게 됐다. 평균자책점은 1.45에서 1.64로 올라갔다. 
 
18일 애틀랜타전 3회 말 류현진이 선두타자 에체베리아에게 던진 공들. [사진 MLB 닷컴]

18일 애틀랜타전 3회 말 류현진이 선두타자 에체베리아에게 던진 공들. [사진 MLB 닷컴]

 
3회 말 2실점의 시작이 아쉬웠다. 류현진은 3회 말 선두타자 아데이니 에체베리아를 상대해 2볼 2스트라이크를 잡았다. 그리고 집중해서 던진 커터가 바깥쪽 낮은 스트라이크존에 들어갔다. 하지만 심판은 볼로 판정했다. 류현진도 포수 러셀 마틴도 갸우뚱했다. 결국 승부는 이어졌고, 에체베리아는 6구, 7구를 파울로 만들고 8구째 커터를 받아쳐 2루타를 쳤다. 
 
이어 마이크 폴티네비치의 희생번트,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에게는 볼넷을 허용하면서 순식간에 1사 주자 1, 3루가 됐다. 이어 나온 오즈하이노 알비스에게 싹쓸이 좌전 2루타를 맞았다. 1, 3루 주자가 모두 홈을 밟으면서 2실점했다. 이러면서 류현진은 3회에만 22구를 던지면서 투구 수가 늘어났다. 6회가 지나가기 전에 101구를 던져 일찍 내려올 수밖에 없었다. 에체베리아를 삼진으로 잡지 못한 것이 아쉬운 경기였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