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4실점에도 평균자책점 여전히 1점대

류현진(32·LA 다저스)이 6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4실점이나 했다. 그래도 여전히 평균자책점은 1점대다. 
 
18일 애틀랜타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18일 애틀랜타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와 3분의 2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6안타를 내주고 4실점 했다. 볼넷은 1개만 내줬고, 삼진은 5개를 잡았다. 류현진은 2-4로 지고 있던 6회 2사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이 4실점 이상을 한 건, 6월 29일 콜로라도 로키스 원정 경기(4이닝 9피안타 7실점) 이후 50일 만이자 올 시즌 두 번째다. 류현진은 7경기 만에 홈런을 허용했다. 6회 말 4번 조시 도날슨과 5번 아담 듀발에게 연속 솔로홈런을 허용하면서 2-4로 역전당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여전히 1점대다. 1.45에서 1.64로 다소 올라갔다. 류현진은 여전히 메이저리그 규정 이닝을 채운 투수 중 유일하게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2위인 마이크 소로카(22·애틀랜타)의 기록도 2.41로 올랐다. 류현진과 격차는 0.77이다. 소로카도 전날 다저스전에서 선발로 나와 6과 3분의 2이닝 7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부진했다. 평균자책점이 2.32에서 2.41로 높아졌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