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애틀랜타 원정에서 3회 먼저 2실점

류현진(32·LA 다저스)에게 완봉승을 선사했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만만치 않은 상대로 돌아왔다. 
 
18일 애틀랜타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18일 애틀랜타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18일 오전 8시 20분(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애틀랜타는 류현진이 지난 5월 8일 올 시즌 처음이자 MLB 통산 두 번째 완봉승을 따냈던 팀이다.  
 
당시 류현진은 9이닝 동안 93구를 던져 4안타만 내주고 무실점했다. 탈삼진은 5개, 볼넷은 하나도 없는 완벽한 투구를 보여줬다. 류현진은 이날 호투로 평균자책점을 2.55에서 2.03으로 끌어내렸다.  
 
그러나 18일 원정 경기에선 달랐다. 류현진은 3회 말 선두타자 아데이니 에체베리아를 상대할 때, 심판이 낮은 스트라이크존을 잡아주지 않으면서 승부가 계속됐다. 에체베리아는 결국 2루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마이크 폴티네비치의 희생번트,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에게는 볼넷을 허용하면서 순식간에 1사 주자 1, 3루가 됐다. 이어 나온 오즈아이노 알비스에게 싹쓸이 좌전 2루타를 맞았다. 1, 3루 주자가 모두 홈을 밟으면서 2실점했다. 
 
류현진은 더는 흔들리지 않았다. 4회 말 2사에서 타일러 플라워스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에체베리아를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비록 류현진이 먼저 점수를 내줬지만, 다저스 타선도 득점 가동을 시작했다. 4회 초 상대 우완 선발 폴티네비츠로부터 맷 비티가 추격의 솔로홈런을 쏘아올렸다. 다저스는 1-2로 점수를 좁혔다. 류현진도 4회 2사에서 폴티네비츠의 커브를 받아쳐 안타를 만드는 등 실점을 만회하기 위해 노력했다. 
 
다저스 타자들은 류현진의 노력에 화답했다. 5회 초 1사에서 저스틴 터너가 볼넷, 코디 벨린저가 안타를 쳐 득점 기회를 잡았다. 코리 시거가 뜬공으로 잡혀 2사 주자 1, 2루가 됐지만, 비티가 동점 적시타를 날렸다. 100구를 넘긴 폴티네비츠는 힘이 빠졌고, 결국 불펜 션 뉴컴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