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우라 교체 19초 만에 골' 토트넘, 맨시티와 2-2

교체투입된지 19초 만에 극적인 동점골을 뽑아낸 토트넘 공격수 모우라(왼쪽).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교체투입된지 19초 만에 극적인 동점골을 뽑아낸 토트넘 공격수 모우라(왼쪽).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27)이 징계로 빠진 가운데 토트넘이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와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모우라, 후반 10분30초 교체출전
10분49초 첫터치를 헤딩골로 연결
맨시티, 후반 막판 VAR 득점 취소
'징계' 손흥민 결장, 3라운드부터 출전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토트넘과 맨시티는 나란히 1승1무(승점4)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슈팅수에서 3대30으로 밀렸지만, 세 차례 슈팅찬스를 2골로 연결했다. 특히 토트넘 공격수 루카스 모우라는 후반에 교체투입된지 19초 만에 득점을 올렸다. 후반 추가시간 맨시티의 득점이 비디오판독(VAR) 끝에 취소되면서 토트넘이 극적인 무승부를 챙겼다.
 
지난 시즌 37라운드에서 퇴장으로 3경기 출정정지 징계를 받은 손흥민은 개막전에 이어 이날도 결장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원톱 공격수에 해리 케인, 2선 공격수에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에릭 라멜라를 내세웠다.  
 
전반 20분 맨시티 케빈 더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라힘 스털링이 헤딩 선제골로 연결했다. 하지만 3분 뒤 토트넘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은 라멜라가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맨시티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활약한 라멜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맨시티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활약한 라멜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맨시티가 다시 전반 35분에 2-1로 앞서갔다. 케빈 더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세르히오 아게로가 달려들며 오른발로 밀어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10분49초, 루카스 모우라가 라멜라의 코너킥을 헤딩 동점골로 연결했다. 후반 10분30초에 교체투입된 모우라는 19초 만에 첫 터치를 골로 연결했다.  
 
맨시티는 가브리엘 제주스가 후반종료 직전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VAR 끝에 라포르테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돼 무효가 됐다. 결국 양팀은 2-2로 비겼다. 
 
맨시티와 토트넘은 2라운드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 맨시티 인스타그램]

맨시티와 토트넘은 2라운드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 맨시티 인스타그램]

앞서 맨시티 공격수 아게로는 후반 21분 교체아웃되면서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언쟁을 펼쳤다. 후반추가시간 제주스의 득점장면에서 아게로와 과르디올라 감독은 포옹하며 화해했지만 골이 취소됐다.
 
징계가 풀린 손흥민은 26일 기성용의 소속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3라운드부터 출전한다.  한편 잉글랜드 뉴캐슬 미드필더 기성용은 이날 노리치시티전에 선발출전해 후반 29분까지 뛰었다. 뉴캐슬은 1-3으로 졌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