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DHC 패널들, 지상파에서까지…'입에 담기 힘든' 망언



[앵커]

'논란의 DHC 방송'…극우 패널들 '혐한' 확대재생산



앞서 리포트에서 신숙옥 씨는 DHC텔레비전의 가짜뉴스가 공중파, 그러니까 지상파 방송을 통해서도 고스란히 전해진다고 했습니다. DHC텔레비전 문제가 더 심각한 이유인데요. 이곳의 극우 패널은 지상파에까지 그대로 출연해 혐한 발언을 퍼뜨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영향력을 갖게 된 출연자는 별도 유튜브 채널을 만들어 또 망언을 이어가는 구조입니다.



먼저 이윤석 기자의 보도를 보시겠습니다.



[기자]



일본 요미우리신문 계열의 지상파 방송사가 만든 '거기까지 말해도 될까 위원회'란 프로그램입니다.



고정 패널인 다케다 쓰네야쓰는 식민지 역사를 부정하는 등 역사 왜곡과 혐한 발언을 반복했습니다.



[다케다 쓰네야쓰/정치 평론가 (화면출처: 요미우리TV) : 식민지 따위 한 적 없다니까.]



[이영채/일본 게이센여학원대 교수 (화면출처: 요미우리TV) : 그런 인식이니까 기본적으로 문제인 거예요.]



[다케다 쓰네야쓰/정치 평론가 (화면출처: 요미우리TV) : 단어 사용에 조심하는 게 좋을 겁니다.]



이 프로그램은 일본의 거의 모든 지역에 방송됩니다.



시청률도 10% 이상으로 높은 편입니다.



특히 다케다를 비롯해 혐한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DHC텔레비전의 패널 여러 명이 출연합니다.



방송을 통해 영향력을 확보한 이들은 유튜브 채널에서도 입에 담기 힘든 막말을 쏟아냅니다.



[다케다 쓰네야쓰/정치 평론가 (화면출처: 유튜브) : 징용공이든 위안부든 돈 벌 수 있다니까 기뻐서 꼬리 살랑살랑 흔들며 일해 놓고, 강제로 끌려갔다고 하네.]



전문가들은 일본에서 혐한과 역사왜곡이 퍼지는 속도가 국내에서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빠르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영채/일본 게이센여학원대 교수 : 현재 일본 주류 방송에선 혐한이 하나의 상품화 되어 있어서, 상품화 시키는 것에 방송이 타협을 하고, 오히려 이용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DHC TV, 사과 대신 억지…"어디가 혐한? 정당한 비평" 주장 DHC TV 대표 "DHC 코리아, 협박에 못이겨 억지 사과" 한국인의 살해 협박에 사과?…방송국 대표도 '황당' 발언 DHC의 오래된 '혐한 방송'…경고 받고도 영상 안 지워 'DHC 망언' 파장 계속…"일본이 한글 만들어줬다" 주장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