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올림픽 오픈워터 열릴 해변, 대장균 수치 2배 넘어”

도쿄 오다이바 해변공원. [사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홈페이지]

도쿄 오다이바 해변공원. [사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홈페이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앞두고 올림픽·패럴림픽과 같은 장소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수영경기가 도쿄 바다의 수질이 악화돼 경기가 취소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패러트라이애슬론 월드컵 집행위원회’는 이날 도쿄 오다이바 해변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패러트라이애슬론 시합 중 오픈워터 수영을 경기 코스의 수질 악화로 인해 취소한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이날 실시한 수질검사에서 대장균 수치가 국제 트라이애슬론 연합(ITU)이 정한 기준치의 2배를 넘자 경기 중단을 결정했다.
 
도쿄 오다이바 해변공원은 도쿄 올림픽의 오픈워터 수영과 트라이애슬론, 도쿄 패럴림픽의 패러트라이애슬론 경기가 예정된 곳으로, 경기장 선정 당시부터 수질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컸던 곳이다.  
 
트라이애슬론은 오픈워터 수영과 자전거, 마라톤으로 겨루는 스포츠로, 패러트라이애슬론은 장애인이 출전하는 트라이애슬론 경기다. 오픈워터는 일명 ‘바다 수영’으로 불리는 장거리 수영 경기다. 5·10·25㎞를 질주해야 해 마라톤 수영으로도 불린다. 주최 측은 오픈워터 수영 경기를 중단하는 대신 이번 대회를 마라톤과 자전거 경기로만 치르기로 했다.  
 
이번 대회는 도쿄 패럴림픽의 경기 운영 등을 시험한다는 취지도 있었던 만큼 오픈워터 수영 경기가 수질 악화로 취소돼 일본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비상이 걸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