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DMZ 영상, 광고 사용 죄송···다큐 제작 중단"

JTBC 창사기획 다큐멘터리 ‘DMZ’. [사진 JTBC]

JTBC 창사기획 다큐멘터리 ‘DMZ’. [사진 JTBC]

JTBC가 창사기획 다큐멘터리 ‘DMZ’의 촬영 영상을 국방부 허가없이 협찬사 광고에 사용한 데 대해 사과했다. 또 해당 다큐멘터리 본편 제작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JTBC는 17일 공식입장을 내고 “제작진이 국방부와 이견 조율을 지속했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국방부의 입장과 달리 제작을 진행해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국방부와 해당 부대 장병,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책임이 있는 임직원에 대해서는 인사 조처를 하고,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촬영된 영상이 광고에 사용되지 않도록 기아자동차와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DMZ’는 JTBC가 첫 창사 기획으로 내놓은 다큐멘터리다. 비무장지대 안팎에서 지난 4월부터 촬영했으며 지난 15일 제작과정 등이 담긴 프롤로그가 방송됐다. 본편은 올해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다큐멘터리 제작을 협찬한 기아차의 신형 SUV가 DMZ 지역을 주행하는 모습이 광고에 등장해 문제가 됐다.
 
SBS는 16일 “JTBC가 군 허락 없이 최고 군사 보안 시설을 배경 삼아 광고를 만들었다”며 “광고 장면 중 민통선 이북에서 찍은 주행 장면은 보안 훈령 위반이며 특히 고성 GP를 비롯한 철책 장면은 군사시설보호법과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보도했다.
JTBC 입장 전문
DMZ 내 기아자동차 광고 촬영 건에 대한 JTBC의 입장을 밝힙니다.
 
JTBC는 국방부의 허가를 받고 지난 4월부터 비무장지대 일원에서 창사기획 다큐멘터리 ‘DMZ’의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촬영된 내용을 바탕으로 8월 15일 'DMZ 프롤로그' 편을 방송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기아자동차의 협찬을 받아 제작됐습니다. JTBC가 기아자동차에 건넨 제안에는 제작지원 및 광고제작 등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그리고 기아자동차의 신형 SUV 광고에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촬영한 영상 일부가 사용돼 문제가 됐습니다. 국방부는 DMZ 내에서 촬영된 다큐멘터리 영상이 별도의 상업광고로 쓰이는 것을 허가할 수 없다고 거듭 입장을 밝혔습니다. 제작진이 국방부와 의견조율을 지속했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JTBC는 국방부의 입장과 달리 제작을 진행해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국방부와 해당 부대 장병,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이에 JTBC는 다큐멘터리 ‘DMZ’의 본편 제작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책임이 있는 임직원에 대해서는 인사조치를 하겠습니다. 그리고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촬영된 영상이 광고에 사용되지 않도록 기아자동차와 협의하겠습니다.
 
앞으로 JTBC는 프로그램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해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