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 몸통시신 사건 일부 추정 머리 한강서 발견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마곡철교 인근에서 몸통만 남은 시신이 발견된 데 이어 17일 훼손된 시신 일부가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 추가로 발견됐다. [사진 행주어촌계]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마곡철교 인근에서 몸통만 남은 시신이 발견된 데 이어 17일 훼손된 시신 일부가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 추가로 발견됐다. [사진 행주어촌계]

한강에서 발견된 남성 몸통 시신의 일부로 추정되는 머리 부분이 추가로 발견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 시신 머리 부분으로 추정되는 부분이 비닐에 싸인 채 발견됐다. 시신 발견 장소는 지난 16일 팔 부분이 발견된 지점 인근으로 경찰과 행주어촌계 어부 2명이 발견했다.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표류 중 발견됐다. 수색에 나선 경찰은 지난 16일 최초 시신 발견 지점에서 약 3㎞ 떨어진 한강에서 팔 부분을 발견했다. 
 
지난 12일 한강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에 이어 17일 훼손된 시신 일부가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 추가로 발견됐다. [사진 행주어촌계]

지난 12일 한강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에 이어 17일 훼손된 시신 일부가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 추가로 발견됐다. [사진 행주어촌계]

이 사건과 관련해 한 남성은 이날 오전 1시께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A(40)씨는 모텔 종업원으로 투숙객이었던 피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로 숙박비 등을 두고 시비 끝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객실에 잠든 피해자를 살해 후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했다는 A씨의 진술을 토대로 현장 확인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훼손된 시신의 일부를 찾기 위해 수색을 이어가는 동시에 A씨 진술의 진위여부와 공범 유무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