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中 “긴장완화의 기회 소중히 여겨야” 지적

북한이 16일 또 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발사 현장 모습.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추정되는 발사체가 화염을 뿜으며 상공으로 치솟고 있고, 하단에 무한궤도형 발사차량(TEL)의 모습도 포착됐다.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또 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발사 현장 모습.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추정되는 발사체가 화염을 뿜으며 상공으로 치솟고 있고, 하단에 무한궤도형 발사차량(TEL)의 모습도 포착됐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6일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신형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데 대해 중국이 “긴장 완화의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17일 중국 외교부는 화춘잉 대변인 명의의 기자 문답에서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관련 상황을 주의하고 있다”며 “현재 한반도 정세는 중요한 시기로 각국은 쉽게 찾아오지 않는 긴장 완화 국면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화 대변인은 “유관 각국은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을 많이 하고 긴장을 해소하는 일을 해야 한다”며 “각국은 조속히 정상들이 달성한 공동 인식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은 각국이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와 지역의 영구적인 평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하에 전날 ‘새 무기 시험사격’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신형 단거리 미사일 두 발을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이 미사일들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30㎞, 최대속도는 마하 6.1 이상으로 지난 10일 발사한 ‘북한판 에이태킴스’와 유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