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포] 고개를 들었더니 20m 용각류가 노려보고 있다면…

[르포] 쥬라기월드 특별전

 
 
“까악! 티, 티라노다!”
 
한 치 앞도 안 보이는 어두컴컴한 철책에서 갑자기 빨간색 경고등이 점멸한다. 아무것도 없는 줄 알았던 철책 뒤에 티라노사우루스가 우측면을 바라보며 서 있었다. 비명에 천천히 고개를 돌리던 티라노사우루스가 갑자기 이빨을 드러내며 철책 가까이 다가온다. 철책 바로 앞에 서 있던 유아들은 단체로 울음을 터트리고, 어린이들은 움찔하면서 한 걸음 물러선다.  
 
지난 9일 방문한 ‘쥬라기월드 특별전’ 전시장 모습이다. 롯데백화점은 서울 강서구 방화동 롯데백화점 김포공항점 1층에서 1983㎡(600여평) 규모의 공룡 전시회를 열고 있다.
 

관람은 유니버설 스튜디오 방식

 
쥬라기 월드 특별전에서 티라노사우르스가 등장하는 순간 유아들이 깜짝 놀라 대거 울음을 터트렸다. 문희철 기자.

쥬라기 월드 특별전에서 티라노사우르스가 등장하는 순간 유아들이 깜짝 놀라 대거 울음을 터트렸다. 문희철 기자.

 
쥬라기월드 특별전은 2015년 개봉했던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의 영화 ‘쥬라기 월드’를 모티브로 기획한 전시회다. 반도체 공학기술 기반의 로봇공룡 7점이 등장하는데, 정교한 동작이 인상적이다. 공룡이 숨을 쉴 때 벌렁거리는 콧구멍과 숨소리까지 일치한다. 브라키오사우루스의 목주름이나 파라사우롤로푸스가 고개를 좌우로 움직이는 모습도 마찬가지다. 로봇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공룡이 덮치진 않겠지’라는 생각이 떠오를 정도다. 
 
롯데백화점이 김포공항점에서 전시 중인 쥬라기 월드 특별전. 문희철 기자.

롯데백화점이 김포공항점에서 전시 중인 쥬라기 월드 특별전. 문희철 기자.

 
영화 ‘쥬라기 월드’를 관람했던 관객을 기분 좋게 하는 건 관람객이 마치 영화 속 주인공이 된 것처럼 전시를 구성했다는 점이다. 미국이나 싱가포르에 있는 영화 테마파크 ‘유니버설 스튜디오’와 유사한 방식이다. 실제로 전시를 시작하면 맨 처음에 페리를 타고 공룡의 섬 이슬라누블라(Isla Nubla)로 떠나는 느낌을 준다. 영화 ‘쥬라기 월드’의 전작 ‘쥬라기 공원’에서 공룡 테마파크로 설정했던 섬 이름과 같다.  
 
페리 창문 밖으로 새파란 바다가 펼쳐지고 파도 소리가 효과음으로 들리는 가운데, 모니터에 공룡 테마파크 가이드가 등장해서 안내를 시작한다. 다만 진짜 페리처럼 선상 의자가 마련되어 있었다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움직일 땐 기품 있고 위엄이 엿보였다’

 
쥬라기 월드 특별전시. 페리를 타고 이슬라누블라 섬에 도착하면 유명한 '쥬라기 월드' 정문이 등장한다. 문희철 기자.

쥬라기 월드 특별전시. 페리를 타고 이슬라누블라 섬에 도착하면 유명한 '쥬라기 월드' 정문이 등장한다. 문희철 기자.

 
영화를 본 관객이라면 누구나 기억할 수 있는 ‘쥬라기 공원’ 정문을 지나치면 스테고사우루스와 브라키오사우루스가 등장한다. 영화에서 주인공이 처음으로 브라키오사우루스를 목격했을 때 느낀 장엄함과 신비로움을 관객도 고스란히 체험할 수 있다. 긴 목을 천천히 좌우로 움직이면서 우아하게 사람들을 내려다보는 모습을 보면 중생대로 이동했다는 착각이 든다.  
 
영화의 원작인 마이클 크라이튼의 공상과학 소설 ‘쥬라기 공원’은 주인공이 맨 처음 브론토사우루스를 목격한 순간을 이렇게 묘사한다. ‘처음 공룡을 봤을 때 그녀는 공룡이 엄청나게 아름답다는 생각을 떠올렸다. 책에서는 공룡을 너무 크고 우둥퉁하게 묘사하고 있었지만, 이 목이 긴 동물은 기품이 있었고 움직일 때는 위엄이 엿보였다. 이 용각류(龍脚類) 동물은 기민하게 그들을 응시하면서 낮은 트럼펫 소리를 냈다. 우리가 상상했던 코끼리 울음소리와는 거리가 있었다.’
 
쥬라기 월드 특별전 관람을 마치면 공룡 그림이 생생하게 그려진 카페가 나온다. 문희철 기자.

쥬라기 월드 특별전 관람을 마치면 공룡 그림이 생생하게 그려진 카페가 나온다. 문희철 기자.

 
공간 곳곳에 등장하는 영화 소품도 관객의 오감을 자극했다. 영화 ‘쥬라기 공원’에서 등장했다가 ‘쥬라기 월드’에서 재등장하면서 주인공들이 도망칠 수 있게 돕던 지프나 ‘쥬라기 월드’에서 처음 등장했던 미래형 이동수단(자이로스피어)가 대표적이다. 영화관 곳곳에 서 있던 직원이 쥬라기 공원 스태프 복장을 착용한 점도 전시를 실감하게 하는 소소한 요인이었다.
 
공룡을 얼마나 실감 나게 제작했는지는 티라노사우루스가 등장하는 순간 절감할 수 있다. 미리 엄마·아빠에게 ‘가짜 공룡’이라는 설명을 듣지 못했던 유아들은 십중팔구 울음을 터트린다. 3~6세 유아는 공룡을 좋아하는 비중이 매우 높은 편이다.  
 

생생한 공룡 때문에…유아들 울음바다

 
해먼드크리에이션랩에서 만날 수 있는 아기공룡 파라사우롤로푸스와 공룡 조련사 오웬(크리스 프랫)이 벨로시랩터 ‘블루’를 통제하는 장면도 ‘쥬라기 월드’ 팬에게 주어진 깜짝 선물이다. 오웬 박사는 홀로그램으로 전시장에 등장한다.
 
벨로시랩터 다음에 등장하는 공룡 인도미누스렉스는 다소 기대에 못 미쳤다. 영화에서 인도미누스렉스는 티라노사우루스의 유전자에 오징어·뱀·개구리 유전자를 접목한 유전자 조작 공룡이다. 영화에서 티라노사우루스를 능가하는 무시무시한 공룡으로 묘사하지만, 밸로시랩터를 마음의 준비가 안 된 상황에서 마주치게 된다. 갑작스럽게 등장하는 대신 즉시 관객에게 모습을 드러내는 부분이 아쉽다. 다만 헬리콥터 사운드와 조명을 적절히 활용해서 이 공룡을 조명하는 연출은 생생했다.
 
롯데백화점 김포공항점 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구경하러 온 꼬맹이들. 문희철 기자.

롯데백화점 김포공항점 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구경하러 온 꼬맹이들. 문희철 기자.

 
스테고사우르스를 마지막으로 로봇공룡 전시는 끝이 난다. 공룡을 주제로 한 다양한 전시회를 방문한 적이 있지만, 그 어떤 전시회도 생생함 측면에서는 ‘쥬라기월드 특별전’과 비교할 수 없었다. 공룡을 좋아하는 어린이는 물론이고, ‘쥬라기 공원’ 시리즈를 감상했던 영화팬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수준이다. 전시장에 방문하기 직전에 영화 ‘쥬라기 월드’를 재관람하고 전시장을 찾는다면 더욱 좋겠다. 지난해 개봉했던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이 아니라, 2015년 개봉했던 ‘쥬라기 월드’가 모티브다.
 
아쉬운 부분은 아무래도 가격이다. 성인 2만5000원, 청소년 2만3000원, 어린이 2만1000원. 30~40분 남짓한 시간에 4인 가족이 입장료로 10만원 가까운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가족 패키지 할인(15~20%)이나 통신사(SK텔레콤) 주중할인(10%) 혜택이 있다. 롯데몰·롯데백화점에서 일정 금액 이상을 사면 할인·무료 티켓을 제공한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