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숙박비 안주고 반말해서 홧김에…" 몸통시신 피의자 자수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마곡철교 인근에서 몸통만 남은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사진 행주어촌계]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마곡철교 인근에서 몸통만 남은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사진 행주어촌계]

지난 12일 한강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과 관련해 한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17일 경기 고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1시께 A(39)씨가 "내가 한강 시신 훼손 사건의 범인"이라며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모텔 종업원인 A씨는 투숙객이었던 피해자 B(32)씨와 시비 끝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A씨는 피해자 B씨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로 "B씨가 숙박비도 안 주고 반말을 하는 등 기분 나쁘게 굴어 홧김에 범행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객실에 잠든 피해자를 살해 후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했다는 A씨의 진술을 토대로 현장 확인 등 정확한 사실 관계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유기 과정에 대해 잔혹성 때문에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지만, 시신을 방 안에 수일 방치하다가 훼손해서 유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피의자가 지목한 모텔에서 범행에 쓰인 도구 등을 확보했으며, 유기 장면이 담긴 CCTV 화면도 일부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훼손된 시신의 일부를 찾기 위해 수색을 이어가는 동시에 A씨 진술의 진위여부와 공범 유무 등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 16일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약 3㎞ 떨어진 부근에서 시신 일부를 발견한 데 이어 이날 오전 10시40분 쯤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 또 다른 시신 일부를 추가로 발견했다. 
 
경찰은 이 사체가 12일 발견된 몸통 시신의 일부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피해자 B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피해자 B씨의 동선을 추적한 경찰은 유력 용의자로 A씨를 특정했다. 
 
A씨는 경찰 수사에 압박감을 느끼고 자수한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