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현대家 더비’서 울산 꺾고 선두 탈환...통산 400승

전북 현대 브라질 출신 공격수 로페즈(왼쪽)가 울산전 두 번째 골 직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뉴스1]

전북 현대 브라질 출신 공격수 로페즈(왼쪽)가 울산전 두 번째 골 직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뉴스1]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맞수 울산 현대를 꺾고 K리그1(1부리그) 선두 자리에 복귀했다.
 
전북은 1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공격수 로페즈의 멀티골과 상대 수비수의 자책골을 엮어 3-0으로 완승을 했다.
 
최근 15경기에서 무패(10승 5무) 행진을 이어간 전북은 시즌 승점을 56점으로 끌어올리며 55점에 발이 묶인 울산을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전북이 리그 1위에 오른 건 지난달 30일 이후 17일 만이다. 전북은 이날 1승으로 K리그 통산 400승 고지에도 함께 올랐다.
 
울산 현대를 꺾고 K리그 선두로 올라선 전북 현대 선수들이 경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울산 현대를 꺾고 K리그 선두로 올라선 전북 현대 선수들이 경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전반에 15개의 슈팅(전북 8개ㆍ울산 7개)을 주고받으며 득점 없이 공방전을 마친 양 팀의 승부는 후반에 갈렸다. 후반 4분 울산 중앙 수비수 윤영선의 패스를 전북 미드필더 신형민이 가로채 문선민에게 연결했고, 문선민이 돌파 후 시도한 슈팅이 윤영선의 발에 맞고 굴절돼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공식 기록은 윤영선의 자책골.
 
승기를 잡은 전북은 2분 뒤 추가 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문선민이 위험지역 오른쪽을 파고든 후 뒤로 흘린 패스를 로페즈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북은 후반 11분 페널티킥 찬스까지 얻었지만, 키커 호사의 슈팅을 울산 수문장 김승규가 선방해 결정적인 추가 득점 기회를 놓쳤다.
 
광복절을 맞아 태극기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전북 현대 홈팬들. [뉴스1]

광복절을 맞아 태극기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전북 현대 홈팬들. [뉴스1]

 
두 골 차로 앞서며 기세가 살아난 전북은 후반 18분 이용의 패스를 로페즈가 또 한 번 오른발로 마무리해 스코어를 세 골 차로 벌리는 데 성공했다.
 
울산은 최근 15경기 무패(10승 5무)의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앞선 경기에서 심판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당해 5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김도훈 감독이 벤치를 지키지 못한 게 뼈아팠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울산 현대와 경기 도중 홈팀 전북 현대 서포터스석에 득점을 자축하는 물대포가 뿌려지고 있다. [뉴스1]

울산 현대와 경기 도중 홈팀 전북 현대 서포터스석에 득점을 자축하는 물대포가 뿌려지고 있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