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 해상서 1800t급 유류 운반선 침수중···선원 13명 전원 구조

16일 오후 5시 46분쯤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1833t급 케미컬 운반선 S호에서 화재가 발생해 자체 진화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한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사진 제주해양경찰서]

16일 오후 5시 46분쯤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1833t급 케미컬 운반선 S호에서 화재가 발생해 자체 진화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한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사진 제주해양경찰서]

 
 

해경, 경비함정과 헬기 현장에 급파
운반선 좌현으로 30도가량 기울어져

제주도 해상에서 침수 중인 케미컬 운반선 S호 선원이 전원 구조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제주도 남서쪽 144㎞ 해상에서 침수 중인 1833t급 케미컬 운반선 S호에 탑승 중인 선원 13명을 전원 구조했다고 16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6분쯤 S호에서 화재가 발생해 자체 진화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앞서 S호는 침수 발생 1시간 전인 오후 4시32분쯤 미얀마 출신 선원(31)이 양쪽 발목에 화상을 입었다고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환자 이송을 위해 곧바로 경비함정과 헬기를 급파해 구조 작업을 벌였다. 해경이 도착했을 당시 S호는 좌현으로 20~30도가량 기울어져 있었으며 선원들은 갑판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상황이었다.
 
제주에서 출동한 헬기가 환자를 포함한 선원 4명을 구조했다. 이어 선원 6명은 목포에서 출동한 헬기에, 3명은 고속단정에 올랐다. 현재 해경은 파공부위를 확인 등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현재 배에 들어온 물을 빼고 있는 상황으로 침몰위험은 적다”며 “S호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에 안전운항을 당부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S호는 지난 15일 오후 4시쯤 중국 난퉁을 출항해 여수로 이동 중이었다. 승선원 13명 중 한국인은 8명, 미얀마인은 5명이다. S호에는 벙커C유 90t과 경유 20t이 적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최충일·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