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식 분당’ 평화당, 원내 5당으로…비교섭단체 대표연설 못해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6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ㆍ시도당위원장ㆍ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해 회의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6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ㆍ시도당위원장ㆍ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해 회의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이 16일 공식 분당했다. 당내 탈당 의원들이 제출한 탈당계가 이날 발효되면서다. 이에 따라 평화당은 소속 의원이 16명에서 5명으로 줄었다. 이 가운데 박주현 의원은 바른미래당에 당적을 두고 있어 사실상 평화당 소속 의원은 4명(정동영, 조배숙·황주홍·김광수)이다.  
 
평화당은 정의당(6석)에 밀려 원내 5당이 됐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내달 시작하는 정기국회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할 수 없게 됐다. 비교섭단체 대표연설 기회는 관행상 5석 이상 정당에게 주어진다. 2명 이상 추가 탈당자가 나와 의석수가 3석 미만이 되면 현재 쓰고 있는 국회 사무실도 내줘야 한다. 국회 사무실은 의원 3명 이상이 소속된 정당에만 배정된다.
 
당장 추가 탈당자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립파 3명 중 조배숙 의원은 일찌감치 잔류를 택했고, 김광수 의원은 일단 탈당하지 않고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황주홍 의원은 아직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정동영 대표는 당명 변경을 포함해 재창당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기존 정당 중 녹색당과 우리미래당 등 진보세력과의 연대도 검토 중이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잡는 손을 뿌리치고 끝내 가지 말아야 할 길을 갔다”며 “선거철 유랑단같다. 선거 때 ‘탈탕쇼’, ‘신당쇼’로 어떤 국민이 감동할 수 있겠는가”라고 탈당파를 비판했다. 이어 “인재영입과 재창당을 위한 지혜를 모아 추석 전 새로운 비전과 새로운 사람들로 새로운 출발을 할 것을 기약한다”고 밝혔다.
 
탈당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는 오는 20일 ‘대안신당 창당준비기획단’을 출범하고 창당 준비에 돌입한다. 대안정치는 추석 연휴(9월 12∼15일) 이전에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늦어도 오는 11월 중 창당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장정숙 대안정치 수석대변인은 “신당 창당 준비에 속도를 내면서 인재영입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