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투자 사모펀드 대표 "처음부터 실투자금 10억 통보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펀드 운용사 대표가 “(조 후보자 측이) 처음부터 실투자금은 10억원가량임을 분명히 통보했다”고 밝혔다.
 

“출장약정금액은 신용카드 한도액 개념”
“추가 투자 요청한 적 없고 기간도 지나”

이상훈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는 16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의 아내인) 정경심(57·동양대 교수) 씨는 처음부터 본인의 최대 투자금 가용 규모가 10억원 전후라고 말했고, 추가 출자 가능 금액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출자약정금액은 신용카드의 한도액과 같은 개념으로, 이 금액을 모두 출자해야 하는 의무를 지지 않는다”며 “출자약정을 지키지 못했을 경우 부과되는 페널티 조항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투자약정금을 (실투자금보다) 훨씬 많게 설정한 것은 순전히 우리 펀드의 운용 편의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의 가족은 2017년 7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총 74억5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했다. 투자약정 금액은 당시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인 56억4천만원보다 많아, 추가 자금을 어떻게 조달하려 했는지 논란이 일었다.
 
이 대표에 따르면 한국 PE사들의 출자약정 대비 실투자금 비율은 6∼70%이다. 조 후보자 측이 가입한 사모펀드도 실투자금 비율이 10% 중반으로 통상적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가입자들의 약정금을 높게 잡아둔 것은 2016년 최초 펀드 설립 당시 100억1100만원 규모로 설정된 출자약정총액을 그대로 두고 추가 투자자 유치 가능성을 열어두기 위해서라고 했다. 해당 펀드는 현재 13억원 규모로 운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가족의 투자 금액이 운용 금액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현재 이 사모펀드 투자 수익은 손실 상태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조 후보자의 가족들에게 최초 투자 이후 추가 출자를 요청한 적도 없고, 정관에 의해 추가 출자 요청을 할 수 있는 기간도 이미 지났다”며 “통상적 거래에 이 같은 논란이 이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조 후보자 측이 해당 펀드에 가입하게 된 배경 등에 대한 질문에는 “투자자의 개인정보”라며 선을 그은 뒤 “통상적인 절차에 의해서 투자자 유치를 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 교수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 개별 주식을 팔고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는 2017년 5월 민정수석 임명 당시 배우자 명의로 상장주식에 8억5000만원가량 투자하고 있었다. 그러나 공직자윤리법상 주식에 대한 규제 때문에 전량 매각한 뒤, 펀드(간접투자)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