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랜스젠더 수술 전…" 유튜버 꽃자, 성매매 인정에 靑청원 등장

성매매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눈물을 흘리는 유튜버 꽃자. [사진 꽃자 유튜브]

성매매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눈물을 흘리는 유튜버 꽃자. [사진 꽃자 유튜브]

구독자 수 46만명을 보유한 인기 트랜스젠더 유튜버 '꽃자'가 성매매 논란으로 16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 등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꽃자의 논란은 트랜스젠더와 BJ 들의 무분별한 방송 행태를 지적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으로까지 이어지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꽃자의 성매매 논란은 유튜버 '정배우'가 "꽃자가 과거 불법 성매매를 했다"고 폭로하며 불거졌다. 정배우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BJ 꽃자 불법 성매매 과거. 4년 동안 불법행위 한 사건 총정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꽃자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고 밝혔다.
 
[사진 정배우 유튜브]

[사진 정배우 유튜브]

그러면서 정배우는 "꽃자는 구독자 50만명을 보유하고 있는 인기 유튜버로 10대 여성들도 많이 구독하고 있다. 그런데 인지도 높은 꽃자가 불법 성매매에 가담하고, 그런 내용을 아무렇지 않게 방송하고 있다는 사실이 소름 돋는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꽃자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해명 영상을 게재하며 눈물을 흘렸다. 꽃자는 "(정배우의) 얘기는 사실이 맞다. 트랜스젠더 수술을 빨리해야 했었다. 그런 (불법 성매매) 일을 한 건 맞다. 일단 나는 방송을 하기 전부터 그런 쪽에서 유명했다. 내 이름을 대면 다 알았었다"라고 말했다.
 
꽃자는 "솔직히 요즘 부모님과 방송을 했고 남자친구도 있었기 때문에 숨기고 싶었다. 내가 유명해지면서 지키고 싶은게 많아졌다.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해주는 팬분들도 많았을 것이다. 당당하게 인정하지 못해서 팬분들이게 미안하고 죄송하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꽃자는 "여자로서 내 과거를 밝히지 않고 싶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듯이 언젠가 수면 위로 올라올 것이라는 생각은 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저도 안일했다"며 "정배우는 고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꽃자에 대한 폭로가 화제가 되면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불법적인 성매매 등에 대한 이야기를 풀면서 돈을 버는 유튜버들을 막아달라"는 청원도 등장했다. 해당 청원은 1100여명이 찬성했다.  
 
청원자는 "트랜스젠더 유튜버들은 화류계 술집과 2차 업소 등 10대들이 보기에 적합하지 않은 내용들을 자랑스럽게 방송에서 언급해왔다. 그들은 팬들이 지지해주면서 돈을 벌고 그 돈으로 명품을 사고 자랑하는데, 10대들이 보기에 너무 적합하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열심히 공부하고 일하면서 평범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저런 영상을 보면 일할 의욕도 떨어진다. 저런 영상을 막아달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