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역비 "홍콩 경찰 지지" 발언 논란에, 네티즌 "뮬란 보이콧"

[사진 월트디즈니 SNS]

[사진 월트디즈니 SNS]

중국 출신 배우 유역비(32)가 홍콩의 시위를 언급하며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내년 개봉을 앞둔, 그가 주연한 디즈니 영화 '뮬란'에도 불똥이 튀었다.
 
유역비는 14일 중국 SNS 계정 웨이보에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홍콩은 중국의 일부다.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아라"라고 적힌 붉은 배경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유역비 웨이보]

[사진 유역비 웨이보]

해당 사진은 온라인상에서 홍콩 경찰의 진압을 지지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유역비는 또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라는 태그도 달았다.  
 
유역비의 발언 이후 네티즌들은 디즈니SNS 계정과 유역비의 SNS 계정에 그가 출연하는 영화 '뮬란'을 보이콧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디즈니 계정에 '보이콧 뮬란(BoycottMulan)' 해시태그를 달았다. '뮬란'은 2020년 3월 개봉 예정이다. 다른 네티즌은 유역비가 미국 시민권자임에도 반인권적 홍콩 경찰의 과잉 시위 진압에 '친중' 입장을 표명했다고 공분했다.
 
미국 주간 매거진 뉴스위크도 15일(현지시간) '디즈니 스타 유역비가 홍콩 경찰을 지지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이어 "국제적으로 유역비는 비난을 받고 있으며 많은 이들이 2020년 3월 '뮬란' 개봉을 중단하길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유역비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한편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반정부 시위가 두 달째 이어지고 있다. 해당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경찰의 폭력·과잉 진압이 자행됐다는 비판 또한 거세지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들에 따르면 이번 시위 기간 시위 참가자 748명이 체포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