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남측과 마주앉을 생각 없어"…통일부 "우리 노력에 호응 촉구"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15일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낸 것과 관련해 통일부가 "그러한 발언은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합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 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이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비난한 것과 관련해 "그러한 발언은 남북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조평통은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광복절과는 인연이 없는 망발.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조평통 대변인이 '남측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한 것에 대해 김 부대변인은 "우리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다.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세계식량기구(WFP)를 통한 국내산 쌀 지원에 대해서는 "정부는 인도적 견지에서 북한 주민들의 식량난을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 입장을 확고하게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남북 이산가족상봉과 관련해서도 지속적인 노력을 해나갈 방침이다. 김 부대변인은 "이산가족 문제는 인도적인 문제로서 우리 정부가 최우선시해서 추진해야 할 과제로 인식을 하고 있다. 화상상봉·대면상봉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실질적으로 진전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조평통 담화를 통해 이날 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아랫사람들이 써준 것을 그대로 졸졸 내리읽는 웃기는 사람", "정말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 "북쪽에서 사냥 총소리만 나도 똥줄을 갈기는 주제"라며 막말을 퍼부었다.
 
조평통 대변인은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남북 대화 거부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