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언급' 전효성에…日 네티즌 "한국 정부 세뇌에서 벗어나야"

[사진 전효성 인스타그램]

[사진 전효성 인스타그램]

가수 전효성이 14일 자신의  SNS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영화 '김복동' 포스터를 게재했다가 한일 네티즌들 간에 설전이 벌어졌다.  
 
전효성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역사는 지금도 쓰이고 있고, 미래에도 계속 쓰이고, 재평가될 것이다. 피해자분들이 살아계실 때 하루빨리 부디 제대로 된 사과가 이뤄지면 좋겠다. 그날의 용기를 잊지 않겠다"고 적었다.
 
[사진 전효성 인스타그램]

[사진 전효성 인스타그램]

그런데 해당 게시물을 본 일본 네티즌들은 "이제 일본 오지 마라", "공부가 부족하다. 빨리 한국 정부의 세뇌에서 깨어나는 것이 좋다", "위안부 문제를 얼마나 일본이 성심성의껏 대응해왔는지, 그것은 보지 않는가", "한국이 (일본을) 좋아하든 싫어하든 상관없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이에 대해 한국 네티즌들은 "전효성 멋있다", "효성씨 항상 응원한다", "여기에 악플 다는 일본인들은 너희 정치에나 관심을 가져라", "일본의 만행을 잊지 말자"라고 응원했다.  
 
[사진 전효성 인스타그램]

[사진 전효성 인스타그램]

이후 전효성은 15일 광복절을 맞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후원하는 배지를 착용하고 있는 사진도 공개했다.  
 
또 MBC '기억록' 제이블랙 편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그날이 오면(When the day comes)' 영상을 게재하며 "조심스럽게 독립을 기다리던 많은 분의 마음을 상상하며 녹음했다. 감히 그 마음을 다 헤아릴 수 없겠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독립의 그 날을 기다리던 많은 분의 숭고한 정신과 희생을 늘 기억하고 감사하며 살겠다"라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