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너희는 불량품, 공장가라”…인권위 “제자에 폭언한 교수 징계해야”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대학 지도교수의 폭언에 학생이 자퇴한 것과 관련, 해당교수를 징계하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가 나왔다.
 
16일 인권위에 따르면 경북의 한 대학교 국제태권도학과 A교수는 지난 3월 복학 인사를 위해 자신의 사무실을 찾아온 학생 B씨를 포함한 학생 3명과 이야기를 나누던 자리에서 “너희들은 불량품이다. 1학년 마치고 군대 간 애들은 너희들밖에 없다. 우리 학과는 졸업하고 군대 간다”는 등의 이야기를 했다. 
 
A교수는 또 학생들과 진로 관련 이야기를 하던 중 학생 B씨가 “기술을 배워 자격증을 따서 졸업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자 “너희들은 복학 신청을 잘못했다. 자퇴서 내고 공장에나 가 일이나 해라.”라는 등의 모욕적인 발언을 한 사실도 있었다고 한다. 이밖에 B씨가 “알바를 해서 등록금을 벌고 싶다”는 의견을 내자, A씨는 “우리 학과는 알바 못 한다. 네가 알바생이냐? 알바생이면 알바나 하러 가라. 우리 학과는 수업 마치고 무조건 동아리에 들어가 훈련해야 한다.”라고 말한 사실도 드러났다.    
 
B씨는 모멸감과 정신적인 충격을 받고 지난 3월 학교를 자퇴했다. B씨는 자퇴사유를 ‘교수님과 마찰’이라고 적었다. 이에 피해자 B씨의 아버지는 인권위에 A교수에 대해 진정을 제기했다.

 
A교수는 피해자 B씨를 포함한 3명의 학생에게 이런 발언을 한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A교수는 “B씨와 함께 찾아온 학생들이 10년 이상 태권도를 수련한 유단자들로 장래가 촉망되는데 태권도와 관련 없는 기술자격증 등을 취득하고 싶다는 이야기에 안타까워 신중하게 진로를 탐색하라는 차원에서 발언했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권위는 A교수가 사용한 단어나 표현수위가 고의로 모욕감을 주기 위한 것이 아니었더라도 사회 통념상 수용하기 어려운 수준의 인격모독과 인격권 침해가 발생했다고 판단했다. 또 A교수가 피해자 B씨에게 가한 폭언 등에 대해 사과했지만 B씨가 자퇴를 한 사실 등을 고려해 해당 학교 측에 A교수에 대한 징계를 권고했다. 이밖에 전 교직원에 대한 인권교육도 권고했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