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름철 인기 흑당음료, 1잔만 마셔도 당 하루 기준치 40%

[연합뉴스]

[연합뉴스]

여름철 인기를 끄는 흑당 음료와 생과일주스의 당 함량이 하루 기준치의 3~4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와 소비자시민모임은 지난 5~6월 생과일주스 업체 3곳(쥬씨·떼루와·킹콩주스엔커피)과 흑당음료 판매업체 6곳(공차·커피빈·파스쿠찌·빽다방·요거프레소·메가커피)의 제품 105개를 수거해 당 함량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흑당음료 1컵(평균 중량 308.5g)의 평균 당 함량은 41.6g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안전처가 발표한 ‘1일 영양성분 기준치’ 100g의 41.6%에 달한다. 생과일주스 1컵(평균 중량 314.6g)의 평균 당 함량도 30.8g으로, 하루 기준치의 30.8%였다. 식약처의 당류 1일 영양성분 기준치는 설탕 등 인공적으로 첨가하는 첨가당 뿐 아니라 유제품이나 과일에 포함된 천연당을 모두 포함한 총당류의 개념이다. 
서울시와 소비자시민모임은 지난 5~6월 생과일주스업체 3곳과 흑당음료 판매업체 6곳의 제품 105개의 당 함량을 조사했다.[사진 서울시]

서울시와 소비자시민모임은 지난 5~6월 생과일주스업체 3곳과 흑당음료 판매업체 6곳의 제품 105개의 당 함량을 조사했다.[사진 서울시]

수거한 생과일주스 제품은 모두 천연 과일보다 당 함량이 높았다. 판매점에서 단맛을 높이기 위해 액상과당이 첨가된 시럽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생과일주스 제품의 100g당 당류 함량 조사 결과, 딸기 바나나 주스(12.4g)·오렌지 주스(9.9g)·자몽주스(9.5g)·수박 주스(9.2g)·망고주스(7.9g)는 각각 천연 과일인 딸기ㆍ바나나(10.36g)·오렌지(9.14g)·자몽(4.2g)·수박(5.06g)·망고(5.35g)보다 당류가 많이 포함됐다.
 
생과일주스 판매점 15곳 모두 음료를 주문할 때 당 함량을 조절할 수 있었지만, 이를 소비자에게 안내한 업체는 절반 이하(40%·6곳)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 함량 조절 여부를 안내하도록 강제할 방법은 없다”면서도 “소비자가 당 함량을 선택할 수 있는 ‘당 조절 표시’를 각 업체가 적극적으로 시행하도록 독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