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시, 종아리 부상으로 10년 만에 라리가 개막전 결장

지난 4일 부상으로 아스널과 프리시즌 매치에 결장한 바르셀로나 공격수 메시가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에 나와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4일 부상으로 아스널과 프리시즌 매치에 결장한 바르셀로나 공격수 메시가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에 나와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FC 바르셀로나의 간판 골잡이 리오넬 메시(32ㆍ아르헨티나)가 새 시즌 개막전에 불참한다.
 
바르셀로나는 16일 구단 SNS 계정을 통해 17일 오전 4시에 스페인 빌바오에서 열리는 아틀레틱 빌바오와 2019-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라운드 원정 경기에 참여할 19명의 선수 명단을 공개했다.
 
앞서 팀 훈련 도중 오른쪽 종아리 근육에 통증을 호소한 메시는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메시가 프리메라리가 개막전에 결장하는 건 지난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메시는 오프시즌 기간 중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일원으로 코파 아메리카에 참여했다. 이후 소속팀 동료들보다 늦은 휴가를 즐긴 뒤 이달 초 팀 훈련에 복귀했다. 하지만 오른쪽 종아리 근육을 다쳐 바르셀로나의 프리시즌 매치에 참여하지 않았다.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바르셀로나 감독은 “메시가 아닌 어떤 선수라도 위험을 감수해야 할 이유는 없다”면서 “메시의 부상 부위는 빠른 속도로 호전되고 있지만, 지금은 (완전한 회복을) 기다려야 할 때”라고 언급해 메시를 개막전 명단에서 제외한 이유를 설명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