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용인서 조정 훈련 중 실종된 고교생 숨진 채 발견

15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용인조정경기장에서 보트가 뒤집혀 조정 훈련을 하던 고교생 1명이 실종됐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5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용인조정경기장에서 보트가 뒤집혀 조정 훈련을 하던 고교생 1명이 실종됐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경기 용인의 한 조정경기장에서 훈련 중 보트가 뒤집혀 실종된 고교생 선수가 사고 발생 18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3시 40분쯤 용인시 기흥구 신갈저수지 용인조정경기장에서 훈련 중 보트가 뒤집혀 실종된 수원 모 고교 조정 선수 A(16)군이 이날 오전 10쯤 시신으로 발견됐다.
 
A군의 시신은 조정경기장 선착장에서 약 200m 떨어진 곳에 수심 4~5m 아래에서 발견됐다.
 
사고 당시 같은 보트에 타고 있던 선수 2명은 자력으로 빠져나와 구조됐지만, A군은 실종된 상태였다. A군을 포함해 2개 학교 소속 선수 9명과 코치 1명은 조정경기장에서 합동 훈련을 하던 중이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직후 소방 구조대, 민간잠수사 등을 투입해 수색에 나섰지만, 밤이 되면서 수온이 급격히 내려가자 오후 11시 30분 수색을 중단, 이날 오전 9시 수색을 재개했다.
 
A군의 시신은 오산시에 위치한 장례식장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구조된 학생들과 코치,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