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中 무역협상 관련 “합의 이루길 원해…中이 보복하면 최후 보복”

[연합뉴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무역 협상과 관련해 “합의를 이루길 원한다”며 “만약 중국이 보복한다면 우리는 최후 형태의 보복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와 AFP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휴가지인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유세 집회 참석을 위해 뉴햄프셔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중국과 아주 좋은 대화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이 고율 관세를 주고받으며 갈등을 빚는 무역전쟁 상황에 대해 “그 상황이 길어질수록 우리는 더 강해질 것”이라며 “나는 꽤 짧게 갈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로 예정된 중국과의 협상 일정과 관련해 “내가 이해하기로는 회의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우리는 전화로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내달부터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키로 한 계획에 대해 중국이 ‘대응 조치’를 고려하는 것을 두고 “우리는 중국과 매우 좋은 대화를 하고 있다”면서도 “만약 중국이 보복한다면 우리는 최후 형태의 보복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대화 가능성과 관련, “시 주석과 조만간 통화가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시기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맺는 어떤 무역 협정도 미국의 조건에 부합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햄프셔주 지역 라디오 방송인 WGIR 인터뷰에서 “솔직히 중국은 합의를 이루기를 원할 것이고 그것은 적절한 조건으로 합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그것은 우리의 조건으로 합의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합의하는) 목적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미 무역대표부(USTR)는 지난 13일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당초 내달 1일부터 부과키로 했던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의 추가 관세와 관련, 일부에 대해 12월 15일까지 부과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상은 휴대전화, 노트북 컴퓨터(랩톱), 비디오게임 콘솔, PC 모니터, 장난감 등 일상용품과 선물로 수요가 큰 상품군이다.
 
이에 중국은 미국의 방침에 “미국의 추가 관세가 미중 정상의 오사카 회담의 공동 인식을 엄중히 위배한 것”이라며 “필요한 대응 조치를 할 것”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중국 상무부도 이달 초 “필요한 조치로 국가의 이익을 단호히 지킬 것”이라며 “모든 결과는 미국이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