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승세 탄 서울 이랜드, 샘 오취리·불꽃놀이와 함께 시즌 첫 4연승 도전



시즌 첫 3연승으로 상승세를 탄 서울 이랜드 FC가 FC 안양을 상대로 다시 한 번 승리에 도전한다.

서울 이랜드
 18 오후 7시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레울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2(2부리그) 2019 24라운드 안양과 경기를 갖는다. 서울 이랜드는 21라운드 전남전을 시작으로 부천FC, 수원FC와 경기에서 연승 행진을 달리고 있다. 안양전에서 승리하면 시즌 첫 4연승, 그리고 8월 홈경기 전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서울 이랜드의 선수들은 경기장을 찾아주시는 팬들을 위해 웰컴 하이파이브로 호돌이 광장에서부터 팬들을 맞이하며, 경기 전에는 룰렛 이벤트, 얼리버드 전광판 이벤트 등 다양한 체험형 이벤트를 통해 풍성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별히 이번 경기에는 지난 23라운드 수원FC전에서 시즌 첫 3연승을 기록하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는 서울 이랜드를 응원하기 위해 구단 홍보대사인 샘 오취리가 팬들을 위한 사인회를 진행한다.

그라운드에서는 11vs100 사전 매치, 샘 오취리와 어린이가 함께하는 '매치볼 딜리버리' 등 볼거리가 제공되고, 이후에는 체험형 이벤트에 참가한MUK 유소년 축구클럽과의 협약식이 개최될 예정이다.

경기가 종료된 이후에는 기존 팬 분들과 더불어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경기장을 방문해주신 가족 단위의 많은 팬 분들을 위해 음악이 함께하는 불꽃놀이를 통해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전광판을 통해 팬들에게 전해지는 선수단의 영상 메시지를 시작으로 신나는 음악에 맞춰 터지는 불꽃이 레울파크를 환하게 비출 예정이다. 불꽃놀이는 비가 오거나 강풍이 불지 않는 이상 예정대로 진행된다. 또한, 승리시에는 선수들이 사인볼 100개를 관중석의 팬들에게 전달하여 함께 승리의 기쁨을 나눌 예정이다.

티켓은 인터파크(http://j.mp/2YyEQQ4)와 현장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으며 구단에서 출시한 컴백홈 티켓을 활용할 경우 정가 대비 67% 할인된 가격으로 저렴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구단 전화(02-3431-5470) 및 공식 SNS를 통해 할 수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