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트윗하니 김정은이 10분내 전화" 정상 핫라인있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6·30 판문점 회동을 제안하는 트윗을 하고 나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분 내 전화를 했다고 말했다. 6월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 회의장에서 북·미 정상 사이에 '핫라인' 통화가 이뤄졌다고 주장한 셈이다. 당일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와 북측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등 회동 준비를 위한 실무접촉을 과장한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6·30 DMZ회동 전날 통화 주장
자신의 트위터 전파 능력 과시,
당일 "김정은 내 트위터 팔로우,
그들이 매우 빨리 전화해왔다"
유엔사·북한 핫라인 접촉일수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햄프셔주 지역 라디오 WGIR과 인터뷰에서 "내가 당시 한국을 향해 날아갈 때, 북한 바로 옆에 접경한 한국으로 간다는 생각이 떠올랐다"며 "김정은에게 어떻게 연락할지 방법을 아는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나는 트위터에 '이봐, 내가 한국으로 갈 예정인데 잠깐 만나기를 원한다면 만나자'고 적었다"고 했다. "내가 트윗을 하자마자 그가 10분 안에 전화를 걸어왔다"고 했다.
 
그는 당시 6월 29일 오전 오사카에서 "북한 김 위원장이 만약 이것을 본다면, 나는 국경 DMZ에서 그를 만나 단지 악수하고 인사를 하고 싶다"고 트위터에 적었었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평양 또는 김정은이 직접 자신의 트위터를 분 단위로 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라디오 방송에서 연락 방법을 몰라 무턱대고 트위터를 올린 지 10분 만에 반응이 온 건 "말도 안 되는 일(craziest thing)"이라며 "트위터는 내게 엄청난 의사소통의 방식이자 말을 퍼뜨리는 도구"라고 말했다.
 
6월 29일 김 위원장의 전화가 실제 김 위원장이 전화를 걸어와 두 정상의 통화가 이뤄졌는지, 또 북·미 정상 사이에 '핫라인' 직통전화가 있는지는 정확히 확인하기 힘들다. 
트럼프 대통령도 당일 오후 오사카 현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는 자신의 트윗 이후 그들(북한)이 전화를 했다고만 표현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당신 트위터를 팔로우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며 "우리가 매우 빨리 전화 한 통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북측에서 트위터 회담 초대와 관련해 북측의 전화가 왔다고 확인한 바 있다. 그러면서 "그들이 우리에게 연락해 '할 수 있다면 만나고 싶다'고 답했다"며 "우리가 논의하고 있는 건 긴 회담이 아니라 잠깐의 인사"라고 설명했다.   
 
당일 서울에서도 유엔사령부와 북한군 사이 직통전화로 미국이 DMZ 회동을 위한 실무협의를 제안하고 북측이 즉각 호응하면서 준비 움직임이 시작됐던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이날 밤에는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스티브 비건 특별대표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북측 인사와 직접 만나 두 정상의 경호와 동선 등을 조율했다는 것이다.
 
워싱턴 소식통은 "김정은 위원장이 보안을 우려해 친서도 과거 방식대로 인편으로 직접 주고받는 상황에서 감청 우려가 있는 국제전화를 걸었을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며 "서울에서 김 위원장의 의사를 전한 실무접촉 상황을 의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