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극 중 웃고 떠든 배우들 민폐” 관람 논란에 강한나 사과

배우 강한나. [뉴스1]

배우 강한나. [뉴스1]

배우 강한나가 연극 관람 태도로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강한나는 16일 오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극 ‘프라이드’ 관람 중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극 중에서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지장을 드리고 불편하게 한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관객분들의 공연 관람을 불편하게 만든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그러한 행동이 방해됐을 수 있기에 무대에 선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인터넷상에는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한 배우들의 태도를 지적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와 논란이 됐다. 이에 따르면 강한나를 비롯한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배우들은 연극 관람 도중 소음을 내거나 웃을 장면이 아닌데도 웃는 등의 행동으로 관객들의 몰입을 방해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