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릉서 비 피해 살피고자 나간 ‘모자’ 실종…소방·경찰 수색 중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에서 60대 여성과 30대 남성이 실종돼 경찰과 소방인력 등이 이틀째 수색을 벌이고 있다.
 
16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2시 30분께 조모(61.여)씨와 아들(37) 등 2명이 펜션 인근 계곡에 설치한 평상을 치우는 등 비 피해 등을 살피고자 집을 나간 뒤 소식이 끊겼다는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오후 8시 54분께 타지에 거주하는 딸로부터 펜션을 운영하는 어머니 등과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과 경찰 등 280여명이 곧바로 수색에 나섰으나 야간이라 어려움을 겪었다.
 
조씨 등은 딸과 통화 후 집을 나섰으나 휴대전화는 집에 두고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등은 이날 날이 밝자 인명 구조견을 동원해 펜션 주변 등을 수색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