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중토크①] 성수연 "18년만에 부활한 백상 연극상, 연극인 모두의 축제"



화려하게 빛나는 별들 사이에서 더 열정적으로 자신의 존재를 빛냈다.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18년 만에 부활한 연극 부문의 젊은연극상을 수상한 배우 성수연이다.

대중에겐 아직 낯설지 몰라도 그는 11년 차 베테랑 연극배우다. 중앙대학교 연극학과 졸업과 동시에 '직업 연극배우'로 나서며 1년에도 여러 편의 공연을 해왔다. 2015년에는 '비포 애프터'라는 작품으로 동아연극상에서 유인촌신인연기상을 수상했고, 올해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로 백상에서 젊은연극상까지 거머쥐었다.

특히 성수연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배우로 높게 평가받고 있다. 그에게 트로피를 안겨준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는 미래의 연극계에서 국민할머니가 된 원로배우 성수연의 간병 로봇으로서 그로부터 연기를 배워가며 연기의 본질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하는 로봇을 다룬 일인극. 범상치 않은 이 연극에서 성수연은 뛰어난 상상력과 도전 의식으로 일인극의 무대를 가득 채웠다.

백상 젊은연극상은 미래지향적인 태도로 연극의 새로운 개념과 미학적 표현을 모색한 단체나 개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젊은'이란 생물학적인 나이의 '젊음'이 아닌 도전 의식과 과감한 시도의 '젊음'을 뜻한다. 이 상의 의미는 곧 성수연에게 걸맞은 설명이기도 하다. 당시 심사위원들은 "성수연은 장애인 배우들과의 공동작업, 미디어 아트와 협업하는 등 연기의 개념과 영역을 확장시키며 최근 매우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기활동을 펼쳤다"고 평했다.

트로피를 품에 안은 후 주목하는 시선은 많아졌으나 성수연은 평소와 다를 바 없이 무대에 서고 있다. 그리고 더 열심히 연기하리라 다짐했다. 그는 "배우로 서는 무대와 사회인으로 살아가는 일상이 서로 좋은 영향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취중토크 공식 질문입니다. 주량이 얼마나 되나요.
"소주는 한 병 정도 마셔요. 한 병 이상 마시면 많이 취해서 잠이 들어요. 그래서 맥주를 많이 마시는데, 한 번에 3000cc 정도 마시는 것 같네요. 주종은 가리지 않는 편이에요."

-술버릇이 있나요.
"별로 공개하고 싶진 않지만.(웃음) 혀 짧은 소리를 낸다거나, 휘청거린다거나 그 정도네요. 술자리를 이전에는 자주 하는 편이었는데, 이젠 다음날 너무 힘들어서 자주 먹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나이가 들어가는 건가요. 하하하."

-연극배우들은 왠지 다 주당일 것 같은 이미지에요.
"술자리가 잦긴 하죠. 매일 만나서 연습을 하니까, 연습 끝난 후 술자리에서 또 작품 이야기를 하고 그런 분위기가 있어요. 그렇다고 진짜 매일 마시는 건 아니고요."

-백상예술대상 당시가 기억나나요.
"정말 긴장했어요. 정신이 혼미한 상태였어요. 무대에서 내려와서 영상 인터뷰도 촬영했었잖아요. 전에도 이런 인터뷰를 해본 경험은 있는데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터라 제가 무슨 이야길 했는지도 잘 기억나지 않네요."

-백상 수상 이후 달라진 점이 있나요.
"지금 이렇게 인터뷰를 하는 것처럼 여러 언론매체에서 인터뷰 요청이 많이 들어왔어요. 주변에서 많이 놀리기도 했고요. 좋은 의미의 놀림이죠. 제가 시상식에 간다고 주변 사람들에게 전혀 말을 하지 않았었거든요. 그런데 TV에 갑자기 제가 나오니까 다들 놀란 거예요. 수상 이후에도 연락을 엄청 많이 받았어요."

-주변 반응은 어땠나요.
"연극을 하는 동료들은 제가 받은 것도 받은 것이지만, 백상에서 연극 부문이 부활했다는 점에서 기뻐하더라고요. 연극인들에겐 의미가 남달랐다고 할까요. 제 입장에서는 엄청나게 감사한 반응들이었죠. 마치 축제 같았어요. 저를 개인적으로 아는 분들도 그렇고, 개인적으로 잘 안다고 할 수 없는 분들도 아낌없이 축하해주셨어요. 연극계의 일이니까 다 같이 신나는 분위기가 된 것 같아요."

-백상 참석 요청 전화를 받고 굉장히 고민하기도 했다고요.
"상상했던 그런 자리는 아니었으니까요. TV나 영화 부문 후보들은 정말 전 국민이 다 아는 분들이잖아요. 그 드라마와 영화를 본 시청자들이 대다수일 거고요. 연극은 사실 그렇지 않잖아요. 생방송으로 전파를 타는 백상의 시청자분들이 저희들(연극 부문 후보들)을 모르실 것 같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어요. 저희의 공연을 봤던 관객분들 외엔 잘 모르실 게 당연하고요. '그 분들 입장에서 우리가 나오는 게 과연 재미가 있을까'란 생각을 많이 했어요. 걱정됐어요. 생각이 바뀌었던 건, 저희 공연 봤던 분들도 시청자의 일부라는 생각이 들어서예요. 그분들도 TV로 저희를 봐주고 계실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결국 시상식장까지 오게 됐네요."

-수상 소감을 만족스럽게 했나요.
"너무 어안이 벙벙해서, 그렇게까지 만족스러운 소감을 하지는 못했던 것 같네요. 뭐, 긴장하지 않았다고 해서 무슨 말을 더 할 수 있었을까 싶기도 해요. 감사의 마음을 조금 더 구구절절 말하는 것 외엔 또 뭐가 추가될 수 있을까요. 생방송이라서 그런지 대부분의 수상자분들이 소감을 짧게 하시는 것 같기도 했어요. 말하고 싶은 사람들을 다 언급하는 분위기가 아닌 것 같아 보였어요. 말하다 보면 한도 끝도 없이 말하게 될 거라 꾹꾹 참았어요.(웃음)"

>>[취중토크②] 에서 계속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영상=박세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