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 가라파로 이적한 구자철, ‘등번호 10번’ 달고 뛴다

[사진 알 가라파 구단 트위터 캡처]

[사진 알 가라파 구단 트위터 캡처]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를 떠나 카타르 스타스리그 알 가라파로 이적한 구자철(30)이 입단식을 치르고 등 번호 10번을 배정받았다.
 
16일(한국시간) 알 가라파는 구단 트위터를 통해 구자철의 입단식 장면을 소개했다.  
 
이날 구자철은 구단 관계자와 함께 등 번호 10번에 자신의 성인 ‘KOO’ 대신 이름인 ‘JACHEOL’이 찍힌 유니폼을 들고 포즈를 취했다.
 
앞서 구자철은 지난 2일 알 가라파와 계약했으며 팀의 네덜란드 훈련캠프에 합류해 새로운 동료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2007년 제주 유나이티드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구자철은 2011년 1월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입단하며 유럽 무대를 밟았다. 이후 마인츠, 아우크스부르크 등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9년 동안 활약하다가 이번에 알가라파 유니폼으로 갈아입으면서 처음 중동에서 뛰게 됐다.
 
구자철은 입단식에서 “독일에서 9년을 보내고 나서 알 가라파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알 가라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카타르가 올해 아시안컵에서 우승한 것은 카타르 축구가 큰 발전을 이뤄냈다는 지표”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